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친박' 박종희 "與 최고위 붕괴 후 비대위체제 가능"

최종수정 2016.03.25 08:07 기사입력 2016.03.25 08: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박종희 제2사무부총장은 25일 김무성 대표의 4.13총선 5개 지역구 무공천에 대해 "김무성 대표가 끝까지 버티면 비대위원장을 선출해 당을 수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무성 대표를 끌어내리고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4.13총선을 치를수 있다는 것이다.

당 공천관리위원인 박 부총장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새누리당은 최고위원회 집단지도체제인 만큼 당대표의 권한은 막강하지 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고위원들이 (집단)사퇴해서 비대위 체제로 가거나 여러가지 다음 수순이 있는데 김무성 대표체제로 선거를 치르고 선거 이후 지도부를 다시 뽑는 방법이 있다"고 설명했다.

박 부총장은 "최고위가 붕괴되는 상황도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최악의 경우 그렇게 될수도 있다"면서 "공천과정에선 (비대위 출범이) 시간이 부족하지만, 선거를 치르는 과정에서 충분히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김무성 대표가 얼마나 버틸지, (진박5인방) 후보들이 공천을 못받는 상황이 올지는 타협점이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그는 김 대표의 옥새작전에 대해 "그야말로 황당하고 당황스럽다"면서 "집권여당의 대표로서 적절한지 알수 없다. 운동권단체 대표인지 알수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공관위의 공천과정을 수용할 수 없으면 재의를 요구하면 되는데 (5개 무공천 지역은)최고위에서 보류하다 결국 재의요구도 없이 도장을 찍지 않아 당규 위반"이라며 "새누리당 당적의 5개 지역의 후보는 출마가 원천 봉쇄된 만큼 탈당한 5명의 후보와 미리 조율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다"고 덧붙였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