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도, ‘구제역 근절’단계별 대책 등 논의

최종수정 2018.08.14 22:47 기사입력 2016.03.18 16: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충남) 정일웅 기자] 충남도는 18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농혁신위원회’를 열고 구제역 근절대책과 충남형 농어업회의소 설립, 3농혁신대학 운영 계획 등을 논의했다.

특히 회의는 최근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구제역을 조기에 종식하고 추가 발생을 차단하기 위한 단기 및 중장기 대책을 논의하는 데 집중했다.

위원들은 도내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일제 보강백신 접종과 구제역 임상 및 항체 일제검사 등 단기적으로 효과를 극대화 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또 구제역 차단을 위한 중장기 대책으로 백신항체의 검증 의무화 도입과 법정 사육두수 유지를 위한 돼지 출하 쿼터제 시행 방안 등에 대해서도 머리를 맞댔다.

구제역 차단을 위한 대책으로는 가축 면역력 향상을 통한 항체 형성률 제고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과밀사육 농가에 대한 페널티와 축사환경 개선 사업을 병행 추진할 것에 입을 모았다.
이밖에 위원들은 지역 농업·농촌 문제를 주민 스스로 결정하는 농정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설치 중인 ‘충남형 농어업회의소’와 지역 혁신모델 구축사업, Q마크 제도개선 방안, 3농혁신대학 운영계획 등 농업분야 주요 이슈를 공유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가졌다.

허승욱 도 정무부지사는 ?농혁신위원회는 현장요구와 실행가능성에 중점을 두고 위원들의 다양한 제안을 토대로 구제역 조기종식과 근절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