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올해 전기차 수요 8000대…60%이상 판매할 것"

최종수정 2016.03.18 15:53 기사입력 2016.03.18 15:53

댓글쓰기

현대차 "올해 전기차 수요 8000대…60%이상 판매할 것"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곽진 현대자동차 부사장은 18일 출시한 전기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에 대해 "올해 전국 지자체의 전기차 공급계획이 8000대인데, 이 수요의 60%이상 판매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곽 부사장은 이날 오전 제주도 중문단지 내 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제3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국내 모든 전기차 중 가장 긴 주행거리를 자랑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6월부터 양산되는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배터리와 전기모터만을 움직여 주행하는 탄소배출이 전혀 없는 친환경차다. 1회 충전기준 180km까지 주행할 수 있고, 급속 충전시 24분(100kW 급속충전기 기준), 완속 충전시 4시간25분만에 충전이 가능하다.

곽 부사장은 "제주지역에서 최근 1차 전기차 민간공모가 끝났는데 전체 신청차량 중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65% 이상 차지했고, 전국적으로는 55% 수준"이라며 "앞으로 2차 공모와 대구, 부산, 대전 등 66개 지자체에서 전기차 보급계획이 있는데, (전체 산업수요의) 60% 이상을 판매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배터리, 충전표준화, 가격 등 전기차 보급을 위해 시급한 과제로 꼽히는 부분에 대해 "국내외 시장에서 수요가 별로 없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저변이 확대되고 인프라가 확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곽 부사장은 "현대차는 2020년까지 26개 모델을 선보여 글로벌 2위가 된다는 목표"라며 "전기차 시장 확대는 메이커(제조사)만 할 수 있는 일은 아니고 정부의 정책적 지원, 민간, 메이커 등이 협업해야한다"고 말했다.

특히 현대차는 그간 친환경차가 높은 연비에 비해 운전감, 성능 등이 부족했던 점을 감안해, 앞으로는 '그린 퍼포먼스' 개념을 도입해 연비를 높이면서 동시에 기존 차보다 높은 주행성능까지 확보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다만 현대차는 2020년까지 세계 2위 전기차 브랜드로 도약하겠다는 목표에도 불구하고, 저탄소차 협력금 등 규제정책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쳤다. 당초 지난해 시행될 예정이었다 2020년으로 연기된 저탄소차 협력금제도는 온실가스를 적게 배출하는 소형차에 보조금을 지급하고 중·대형차에게는 부담금을 부과하는 제도다. 추진 당시 현대·기아자동차를 비롯한 대형 메이커들이 강력하게 반발한 바 있다.

이기상 전무는 "저탄소 문제는 뜨거운 감자였던 게 사실"이라며 "전체 시장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아직 0.2~0.3%, 2020년에도 5% 상당에 불과하다. 오히려 95%에 대한 부분이 제대로 고려돼야 한다"고 저탄소차 협력금에 대한 부정적 시각을 내비쳤다. 그는 "5%로 95%를 대표할 수 없기 때문에 관, 업계, 소비자 의견을 절충해 합리적 대안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