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노삼성, "SM3 전기차 2000대 팔겠다"

최종수정 2016.03.18 10:04 기사입력 2016.03.18 10: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국내 전기차 판매 1위인 SM3 Z.E.의 올해 판매량을 2000대로 늘렸다.

르노삼성 'SM3 Z.E.'

르노삼성 'SM3 Z.E.'

18일 르노삼성은 제주도 중문단지 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제3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서 올해 전기차 판매 목표 등 전기차 확대 전략을 발표했다.

우선 올해 총 4000대의 전기차가 보급되는 제주도에서 1000대의 SM3 Z.E.를 팔겠다는 계획이다. SM3 Z.E.는 국내 누적 판매 1위(1767대)로 품질과 성능을 검증받아 제주에서 시장 점유율 25%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SM3 Z.E. 전기 택시 보급에도 나선다. 이를 위해 부산, 대구, 제주 등 전기차 보급을 추진하는 지자체와 함께 전기 택시 판매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전기차 판매 증대에 발맞춰 충전기 원스톱 서비스를 한다. 지역 업체와 긴밀히 협력해 차량 납기에 맞춰 신속하게 충전기가 설치될 수 있도록 차량 출고와 충전기 설치를 일원화할 방침이다.

전기차종과 보급 모델 다양화도 추진한다.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시범 운행 돌입을 대비해 카쉐어링, 배달 운송, 우체국, 경찰차, 관광지 투어차량 등 다양한 전기차 활용 분야를 모색할 방침이다.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 내정자는 "공동주택 인프라 구축 법제화, 완속 충전기 보조금 현행 유지 등 안정적, 가시적인 정부 지원 정책이 뒷받침되면 전기차 분야의 기업 투자가 더 활성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개막식 기조연설에 나선 기욤 베르띠에 르노그룹 전기차 영업총괄 이사는 "작년 전세계 전기차 시장은 전년 대비 63% 성장했는데 한국은 3배 급성장했다"며 "전기차의 무료주차, 버스전용차선 진입 허용, 관공서 차량 전기차 의무 보급 등 정책 지원이 뒷받침되면 한국은 2020년 세계 5대 전기차 강국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