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당, 정호준 공천…관악을 숙의경선인단·계양갑 대표 위임키로

최종수정 2016.03.18 13:01 기사입력 2016.03.18 13: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손선희 기자] 국민의당은 18일 정호준 의원을 서울 중구성동구을에 단수공천했다. 논란이 됐던 서울 관악을은 숙의선거방식으로 결정하고 인천 계양갑 선거구는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에게 공천권을 위임하기로 했다.

최원식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18일 5차 경선결과를 이같이 공개했다. 이날 결정으로 정호준 의원은 현재 지역구에 출마할 수 있게 됐다. 앞서 정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에서 컷오프(공천배제) 된 뒤 국민의당으로 당적을 옮겼다. 국민의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영환 의원 역시 현 지역구인 경기도 안산상록을에 단수공천을 받았다. 박준영 전 전남도지사는 전남 영암무안신안에서 김재원 예비후보와 경선을 치른다.

경선 방식을 두고서 잡음이 제기됐던 서울 관악을은 김희철·박왕규·이행자 예비후보가 숙의선거인단 방식으로 경선을 치르기로 했다. 이 지역은 박 후보의 단수공천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결국 숙의선거인단 방식으로 결정하기로 절충됐다.

인천 계양갑은 안 대표측 이수봉 후보와 신학용 국민의당 의원측 이도형 후보간에 경쟁이 치열했던 곳이다. 최 대변인은 "(두 대표가) 선거지형에 대해서 현장에서 좀 목소리도 있고 하는 것을 종합적으로 듣고 보완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관심을 모았던 비례대표 추천위원회 인선은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