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염태영 수원시장 '현장 소통행보' 눈에 띄네

최종수정 2016.03.16 08:11 기사입력 2016.03.16 08:11

댓글쓰기

염태영 수원시장이 공사 현장을 찾아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공사 현장을 찾아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해빙기를 앞두고 주요 공사현장을 방문, 안전점검에 나섰다.

염 시장은 15일 밤밭 문화의 거리, 성균관대 복합역사 건립 현장, 광교산로 우회도로 개설 대상지, 광교마을 공동구판장을 찾아 사업 추진현황을 보고 받고 현장을 꼼꼼히 살폈다.

밤밭 문화의 거리는 수원 성균관대 앞 대학가로 현재 건물입면과 간판 등 경관 정비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염 시장은 "침체된 밤밭 문화의거리를 시민과 대학이 공존하는 매력적인 문화의 거리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경관정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밤밭 문화의거리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강조했다.

염 시장은 이어 철도 이용객들의 편의 증진과 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한 성균관대 복합역사 개발현장과 주말 등산객과 차량증가로 몸살을 앓고 있는 광교산로의 지ㆍ정체 문제 해결을 위한 광교산로 우회도로 개설현장도 찾았다.
염 시장은 이어 오는 6월 준공되는 광교지역 생산 농수산물 직거래 공간인 '광교마을 공동구판장'을 방문해 시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공기를 맞춰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염 시장은 담당 공무원들에게 원활히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시민들과 직접 소통하고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염 시장의 현장방문은 앞으로 파장초교 주변 안전마을 만들기 사업지, 만석공원 내 공원 미조성 구역, 녹색교통 복지회관 건립지 등 지속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