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염태영시장 "시민구단 수원FC K리그에서 감동줄 것"

최종수정 2016.02.26 07:28 기사입력 2016.02.25 14:45

댓글쓰기

염태영 수원시장이 25일 시민구단으로 올해 K리그 클래식에 참여하는 수원FC 연습장을 찾아 선수들을 격려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25일 시민구단으로 올해 K리그 클래식에 참여하는 수원FC 연습장을 찾아 선수들을 격려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25일 수원FC가 전지훈련을 하고 있는 경남 거창군 거창공설운동장을 찾아 선수들을 격려하고 선전을 기원했다.

수원FC는 올해 처음으로 진출한 K리그 클래식 무대에서 최고의 경기를 펼치기 위해 지난 11일부터 26일까지 16일간 거창공설운동장에서 전지훈련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날 염 시장은 수원시축구연합회 관계자 등과 함께 전지훈련장을 방문해 연습경기를 관람하고 선수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염 시장은 "어려움을 딛고 K리그 클래식 무대에 진출한 수원FC 선수단과 임직원 여러분께 축하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K리그 클래식 신생팀이라는 어려움을 딛고 새로운 감동을 줄 것으로 믿고 모두 함께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25일 시민구단으로 올해 K리그 클래식에 참여하는 수원FC 연습장을 찾아 선수들을 격려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25일 시민구단으로 올해 K리그 클래식에 참여하는 수원FC 연습장을 찾아 선수들을 격려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시민구단 수원FC는 2003년 수원시청축구단으로 창단, 열악한 재정을 딛고 실업팀 내셔널리그와 K리그 2부 챌린지를 거쳐 올해 1부 리그 클래식에 합류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출신 미드필더 가빌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출신 수비수 레이어, 벨기에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오군지미 등을 영입하고 K리그 클래식에서의 돌풍을 준비하고 있다.
수원FC의 올 시즌 첫 경기는 3월13일 전남 드래곤즈와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다. 홈 첫 경기는 3월19일 성남FC와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다.

염 시장은 앞서 수원시설관리공단 여자축구단이 전지훈련을 하고 있는 경남 하동군 공설운동장을 찾아 선수들을 격려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