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고차 판매에도 적합한 시기가 있다?

최종수정 2016.03.13 09:44 기사입력 2016.03.13 09: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차를 팔 때 운전자들이 가장 관심을 갖는 부분은 차값을 얼마나 받을 수 있느냐다. 여러 가지 요소가 차값에 영향을 미치지만 차를 파는 시기도 반드시 고려해야 할 부분이다. 같은 차량이라 하더라도 판매시기에 따라 많게는 200만원까지 중고차시세가 변동될 수 있기 때문이다.

◆경차와 소형차= 상반기에는 신학기와 입사 등의 행사가 몰려있어 경차 거래량이 최대치에 이른다. 경차는 연비와 가격이 경제적이고 차체가 작아 주차가 편리하기 때문에 주로 여성이나 사회 초년생, 초보 운전자가 선호하는 편이다.

가장 좋은 판매 시기는 2~3월이다. 공급보다 수요가 많고 중고차 회전율이 빨라 좋은 가격으로 내차 판매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쉐보레의 스파크는 잔존가치가 높아 중고차 시장에서도 인기가 좋다.

◆중형차와 SUV= 하반기에는 날씨가 선선하고 맑아 야외로 나들이를 가거나 여행을 떠나는 사람이 많다. 중형차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은 차체가 튼튼하고 실내공간이 넉넉하며 시야 확보가 잘 된다는 장점이 있어 휴가를 떠나는 운전자나 등산과 자전거 등 야외 레저 활동을 즐기는 30~60대의 중년층에게 인기가 많다.

특히 7~8월 휴가철과 9월 연휴 이전에 차를 판다면 보다 높은 견적을 받을 수 있다. 추석 전에는 많은 인원 탑승이 가능한 중형차와 SUV 차량의 수요가 급격히 증가해 중고차시세 또한 함께 높아지기 때문이다.
내차 판매 사이트 카즈(www.carz.co.kr)의 판매 상담원은 "그 외에도 풀체인지(완전 변경) 모델의 신차 출시, 계절의 변동, 디자인의 유행 등이 기존 차량의 중고차시세를 하락시키는 요인"이라며 "내차 판매를 고려 중인 운전자라면 자신의 차에 적합한 판매시기를 알아두고 상시 중고차시세를 체크해야 손해 보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