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파고vs이세돌 3국]이세돌 "나는 졌지만, 인간은 지지않았다"(종합)

최종수정 2016.03.12 18:55 기사입력 2016.03.12 18:50

댓글쓰기

이세돌 9단, 알파고에 내리 3연패
이 9단 "막대한 부담감 때문에 흔들렸다"
하사비스 CEO "여전히 알파고 약점있다"
부담감 덜은 4,5국…경기 양상 달라질 것


이세돌 9단과 하사비스 딥마인드 CEO

이세돌 9단과 하사비스 딥마인드 CEO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많은 사람들이 기대를 했는데 무력한 모습을 보여 죄송합니다."(이세돌 9단)

"우리는 이세돌 9단과의 대국을 통해 그의 천재성과 창의성을 배우고 있습니다."(데미스 하사비스 구글 딥마인드 CEO)

인간이 기계 앞에 무릎을 꿇었다. 그것도 3연패였다. 이세돌 9단은 구글의 인공지능(AI)알파고와 대전 전에 5대0 완승을 예상했다. 바둑 전문가를 비롯해 AI전문가들도 AI가 바둑을 정복하는 데는 시기상조라고 밝혔다.
하지만 알파고는 12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3국에서 이세돌 9단에 불계승을 거두며 이번 매치의 최종 승자가 됐다. 경기 시작 4시간 12분 만인 176수였다.

대국 종료 후 기자 간담회에서 이 9단은 "이렇게 심한 압박감 속에서 경기를 벌인 적이 없었고, 제 능력으로는 그것을 이겨내기 어렵지 않았나싶다"며 "승부는 2국에서 났다. 초반에 어느 정도는 의도대로 흘러갔고 여러 기회가 있었는데 많이 놓쳤다"고 말했다.

1,2국을 내리 내준 이 9단은 3국은 경기 초반 맹렬한 공격 본능으로 승부수를 띄웠다. 알파고가 그동안 초반에 다소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을 뿐 아니라 후반으로 갈수록 이 9단이 감정 없는 알파고보다 불리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알파고는 무난한 수를 두면서 차분하게 바둑을 이끌어 갔다. 알파고는 이 9단의 맹공에 때로는 피하고, 타협을 하는 등 철저하게 유리한 수로만 응대하면서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이 9단은 알파고가 '신의 경지'에 이르렀다고는 볼 수 없다고 밝혔다. 감정이 없는 기계와의 대결이 주는 압박감이 패배의 원인이라는 설명이다.

이 9단은 "분명히 인간과는 다른 바둑을 뒀고 어떻게 보면 우월한 모습도 보였지만 분명히 약점은 있었다"며 "이세돌이 패배한 것이지 인간이 패배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9단은 "사람과의 대국에서도 2대0으로 밀린다고 해도 이정도의 스트레스는 아니었다"며 "알파고와의 승부는 새로운 경험이었기 때문에 적응하지 못했고 결국 허무하게 마지막을 내줬다"고 말했다.
인공지능 알파고와 이세돌 9단. 사진=구글 제공

인공지능 알파고와 이세돌 9단. 사진=구글 제공


하지만 알파고는 경기를 거듭하면서 발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1,2 대국에서는 알파고는 전혀 예측할 수 없는 묘수를 두면서도, 프로 기사들은 절대로 두지 않는 실수도 범했기 때문이다.

하사비스 CEO는 "솔직히 말하면 우리도 할 말을 잃을 정도로 놀랍다"며 "알파고는 컴퓨터이기 때문에 초당 수천만의 확률과 경우의 수를 계산하지만 이 9단은 오로지 두뇌의 힘으로 경기를 펼쳤다. 그렇기 때문에 그동안 3번 접전 펼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사비스 CEO도 이 9단의 말처럼 알파고가 여전히 개선할 점도 있다고 밝혔다.

하사비스 CEO는 "이 9단과의 대결은 알파고를 더 많이 배우기 위한 것"이라며 "우리의 궁극적 목표는 범용적인 AI를 개발해 우리 사회의 여러 난제를 기술적으로 풀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승부는 알파고의 승리로 끝이 났지만 14~15일 4,5국은 예정대로 진행된다. 경기가 끝난 만큼 심리적인 부담을 덜은 이 9단이 새로운 모습을 보일 수 있을 전망이다.

경기 해설을 맡은 이현욱 8단은 "이 9단의 경기를 보고 보이지 않는 벽과 경기하는 게 얼마나 외롭고 쓸쓸한 대결인지 실감했다"며 "승부는 끝났지만 4,5국에서는 이 9단이 더 이상 부담 갖지 않고 경기를 임한다면 아직도 인간이 기계를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9단도 "알파고의 능력을 평가하는 데는 4~5국이 더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3대국장을 방문한 세르게이 브린 알파벳(구글 지주사) 사장은 "바둑은 체스보다 인간의 삶에 대해 많은 것을 배우게 해주는 미학적인 게임"이라며 "이세돌 9단과 같은 최고의 바둑기사와 구글 딥마인드 개발진들과 한자리에 있어서 무한한 영광이다"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