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파고vs이세돌 3국]기계 앞에 무릎 꿇은 이세돌, 알파고에 최종패

최종수정 2016.03.12 17:15 기사입력 2016.03.12 17:13

댓글쓰기

'인간 챔피언' 이세돌 9단, 알파고에 결국 패배
1,2국 치른 이 9단, 3국에서는 초반 승부수 띄웠지만
알파고, 이 9단 맹공에 정석으로 응대
바둑 정복한 알파고, 다음 도전은 스타크래프트


인공지능 알파고와 이세돌 9단. 사진=구글 제공

인공지능 알파고와 이세돌 9단. 사진=구글 제공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인간 챔피언 이세돌 9단이 기계 앞에 무릎을 꿇었다. 구글의 인공지능(AI) 알파고는 결국 바둑을 정복했다. 바둑은 그동안 경우의 수가 무수히 많아 AI가 인간을 넘어서기 어렵다는 평가가 주를 이뤘다.

12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3국에서 이 9단이 시작 4시간 12분 만에 돌을 던졌다. 이세돌은 1,2 대국에 이어 3대국까지 패배하면서 결국 알파고에 바둑 최강자 자리를 내줬다.

3국에서는 알파고가 백, 이 9단이 흑을 쥐었다. 이 9단은 2국과 다르게 표정과 태도에서 여유가 있었다. 이 9단은 알파고에게 2연패한 뒤 "알파고의 완벽한 대국이었다"며 알파고의 실력을 인정하고 동료 기사들과 밤샘 비책을 마련했다.
이 9단은 3국 초반 승부수를 띄웠다. 알파고가 그동안 초반에 다소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을 뿐 아니라 후반으로 갈수록 이 9단이 감정 없는 알파고보다 불리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이 9단의 첫 착수는 우상귀 화점. 알파고는 1분 30여초 만에 우하귀 화점으로 대응했다. 이 9단은 5수째로 좌상귀를 날일(日)자로 걸친 뒤 7수로는 상변에 '중국식 포석'을 전개했다. 알파고는 우상귀를 날일자로 걸친 뒤 우하귀를 눈목(目)자로 굳히는 새로운 포석으로 대응했다.

경기 초반은 이 9단의 맹공과 알파고의 방어가 이어지는 형국이었다.

이현욱 8단은 "오늘은 이 9단이 입단 초기의 바둑을 두고 있다"며 "평소 스타일의 바둑으로 알파고에 1·2국을 졌기 때문에 오늘은 초창기 바둑으로 돌아간 것 같다. 굉장히 거칠게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9단은 변칙적인 수로 알파고 흔들기에 나섰지만 알파고는 무난한 수를 두면서 차분하게 정리하는 바둑으로 이끌어 갔다. 알파고는 이 9단의 맹공에 때로는 피하고, 타협을 하는 등 철저하게 유리한 수로만 응대했다.

중반 이후 알파고는 하변에 큰 모양을 만들어 50여 집에 이르는 거대한 집을 만들며 집싸움에서 이 9단에 앞서나갔다.
알파고와 이세돌 9단과의 제3국이 열리는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

알파고와 이세돌 9단과의 제3국이 열리는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


제 3국에서도 이 9단은 대국 후반 쫓기는 형국이었다. 알파고는 40분 55초 남은 상황에서 이 9단은 초읽기에 몰렸다. 이세돌 9단은 대국 중간에 한 수를 두자마자 화장실에 달려나가는 등 시간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초읽기에서는 대국자는 한 수를 1분 이내에 두어야 하며, 1분 초과를 기록하면 마지막 1분 초읽기로 들어가며 여기서 다시 1분을 초과하면 반칙패를 당한다.

이 9단은 초읽기에서 알파고가 예상할 수 없는 변칙수를 두면서 반전을 꾀했다. 특히 이 9단은 경기를 난전으로 만들면서 '패싸움'까지 걸었다. '패'란 한쪽이 상대방의 돌 한점을 따내면 때린돌 한점이 반대로 단수로 되어 쌍방이 번갈아 따내면 똑같은 싸움을 반복하게 되는 상황이다. 패싸움은 기계인 알파고를 이길 비책으로 꼽히기도 했다.

하지만 패감이 부족하면서 형세는 뒤집어지지 않았다.

이 9단의 스승 권갑용 8단은 "처음에 생각했던 것과는 너무나 달라졌다. 처음에는 감히 세계 최강인 이세돌을 어떻게 이기냐 하면서 5:0을 예상했지만 모든 게 바뀌었다"며 "알파고가 정말 대단한 기계라고 느껴진다. 지금은 이세돌이 어떻게하면 한판이라도 이길 수 있나로 맞춰지고 있다"고 말했다.

경기 해설을 맡은 홍민표 9단 "오늘 바둑은 알파고스럽지 않았다. 오히려 반대로 이세돌 9단에게 '어?' 할 만한 바둑을 뒀다"며 "인간과의 바둑을 거듭할수록 알파고가 더욱 인간적으로 발전했다. 오늘은 인간적인 수법만 보였다"고 말했다.

한편 이 9단과 알파고의 대국은 14일 4국, 15일 5국으로 이어진다. 이 9단은 5판을 모두 치르는 조건으로 15만달러(약 1억6500만원)를 받는다. 알파고는 이 9단과의 승부에서 최종 승리를 거두면서 상금 100만달러(약 12억원)를 유니세프와 STEM(과학·기술·공학·수학) 교육 및 바둑 관련 자선단체에 기부한다.

알파고는 한 달에 100만판 두면서 빠르게 실력을 키웠다. 현존하는 바둑 프로그램과 496번 싸워서 495번 이겼다. 지난해 10월에는 유럽의 바둑 챔피언 판 후이(Fan Hui) 2단을 상대로 공식 대국에서 5대0으로 완승을 거뒀다.

5개월 만에 믿을 수 없을정도로 빠르게 성장한 알파고는 바둑 챔피언 이 9단까지 꺾었다. 구글은 바둑 이후 스타크래프트와 같은 전략 시뮬레이션(RTS)에 도전할 계획을 밝혔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