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기아차, 작년 글로벌 친환경차 판매 4위

최종수정 2016.03.08 11:42 기사입력 2016.03.08 11:42

댓글쓰기

도요타 등 상위 5개사 중 유일하게 전년대비 판매 증가…5위서 4위로 올라

현대차 아이오닉 전기차.

현대차 아이오닉 전기차.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지난해 친환경차 시장에서 글로벌 판매 4위를 기록했다. 상위 5개 업체 가운데 현대기아차만 유일하게 전년 대비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5위에서 4위로 순위가 올랐다.

8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한국자동차산업연구소의 '2015년 친환경차 시장 특징과 전망' 조사결과,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쏘울 전기차 판매가 호조를 보이며 포드를 제치고 전체 친환경차 시장 판매 4위를 기록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하이브리드 6만4383대, 전기차 8651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306대, 수소연료전지차 252대 등 총 7만3592대를 판매했다. 사상 최대 판매 실적을 달성했다. 전년 실적(7만184대)보다 4.9% 증가했다.

◆쏘울 돌풍 '전기차'가 판매주도= 특히 전기차는 8651대가 판매되며 전년(1639대)보다 427.8%나 증가했다. 2014년 5월 출시된 쏘울 전기차가 서유럽, 미국 등에서 글로벌 판매가 본격화된 데 따른 결과다.

기아차 쏘울 전기차

기아차 쏘울 전기차


업체별 순위를 살펴보면 도요타는 108만2000대를 판매해 1위를 유지했지만 전년(118만4000대) 대비 8.6% 감소했다. 2위를 기록한 혼다도 전년(27만3000대)보다 15.4% 줄어든 23만1000대를 판매했다. 3위는 르노-닛산으로 14.2% 감소한 8만1000대를 팔았다.
지난해 4위였던 포드는 21.5% 감소한 6만8000대를 판매해 5위로 밀려났다. 하이브리드 주력 모델에 대한 판매 의존도가 높은 도요타, 혼다, 포드 등 상위업체가 많이 팔리던 모델의 노후화에 따른 판매 부진 심화로 점유율이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일본 '부진'…유럽·중국 '활발'= 전체 글로벌 친환경차 판매는 소폭 증가하는데 그쳤다. 그동안 각국 정부의 규제 강화와 완성차업체의 공급 확대로 20%가 넘는 높은 성장세를 보였던 친환경차 판매가 지난해에는 199만2000대로 전년(195만1000대)보다 2.1% 성장했다. 국제유가 하락으로 친환경차 구매 이점이 감소하는 등의 요인이 영향을 미쳤다.

지역별로는 기존 최대 시장인 일본과 미국이 각각 소비세 인상 여파와 가솔린 가격 하락으로 부진을 보였다. 유럽은 규제 강화와 완성차업체들의 공급 확대로 판매가 40% 증가했다. 중국도 신에너지차에 대한 정부지원 본격화와 합자업체의 라인업 확대로 2배 이상 늘어났다.

하이브리드의 판매 감소가 두드러졌다. 최대시장인 일본과 미국 시장의 부진과 많이 팔리던 모델의 인기가 떨어지며 전년(165만5000대) 대비 11.6% 감소한 146만3000대를 기록했다. 4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중국과 유럽에서의 정책 지원과 신차 효과로 각각 73%와 88% 증가하면서 판매비중이 27%로 높아졌다.

기아차 니로 SUV 하이브리드.

기아차 니로 SUV 하이브리드.


◆올 친환경차 시장 판매량 증가 전망= 올해 친환경차 시장은 다시 성장세를 회복하며 전년보다 17.8% 증가한 234만6천대에 이를 전망이다. 도요타 프리우스 4세대 모델, 현대기아차 아이오닉ㆍ니로, 제네널모터스(GM) 볼트 등 경쟁력 있는 신차들이 대거 등장하기 때문이다.

최대 변수는 유가 하락이다. 유가 하락으로 친환경차의 경제성이 부각되지 못하며 판매에 영향을 주겠지만 규제 강화에 따른 완성차업체들의 공급 확대로 친환경차 판매는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지역별로는 일본과 미국, 종류별로는 하이브리드 위주였던 친환경차 시장이 유럽과 중국 지역의 판매 증가와 다양한 전기차ㆍ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출시로 다변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기아차는 매년 다양한 친환경 신차들을 출시하며 2020년까지 총 26종 이상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갖춰 친환경차 시장 점유율을 10%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현재 스위스에서 열리고 있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아이오닉 3종 풀라인업(하이브리드ㆍ전기차ㆍ플러그인 하이브리드)과 현대기아차 최초 친환경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니로를 선보이며 공세를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