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손보, ‘대중교통 이용 할인 자동차보험’ 출시

최종수정 2016.03.08 10:53 기사입력 2016.03.08 10: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KB손해보험은 버스와 지하철과 같은 대중교통 이용 실적에 따라 최대 10% 추가 할인해주는 ‘대중교통 이용 할인 자동차보험’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그 동안 자동차 운행량이 많지 않은 이용자의 경우 자동차 보험료를 할인 받기 위한 상품은 비운행 요일을 약정하는 ‘승용차 요일제’나 1년간 운행 거리를 일정 거리 이내로 약정해야 하는 ‘마일리지 할인’이 전부다.
하지만 이번 KB손해보험의 ‘대중교통 이용 할인 특별약관’은 국내 최초로 최근 3개월간 15만원 이상 대중교통을 이용한 사람이라면 운행량에 상관없이 최대 10%까지 할인을 받을 수 있다.

‘KB매직카개인용자동차보험’의 특약 형태로 제공될 이 상품은 가입자가 지하철, 버스, 시외버스 등에서 교통카드를 이용한 금액이 기준 금액을 초과하면 금액별로 보험료를 차등 할인해준다.

단 가입대상을 피보험자 1명으로 한정하고, 가입자가 소유한 교통카드 1장에 대해서만 실적을 인정하여 타인이 교통카드를 이용하는 경우 등의 도덕적 위험을 방지하고자 했다.
대중교통할인 특별약관은 현재 후 할인 방식으로 판매되고 있는 ‘마일리지 특약’과 다르게 가입 즉시 할인 혜택이 제공되는 방식이다. 여기에 블랙박스 장착과 3년 무사고, 마일리지에 따른 할인까지 중복으로 적용받게 되면 최대 약 47%까지 할인이 가능하다.

김영장 KB손보 자동차부문장 상무는 “대중교통 이용 할인 특별약관은 자동차보험 주요 담보의 가격 결정 요소에 대중교통 이용량을 적용한 새로운 방식이다. 이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최초의 시도이다” 며 “이 상품을 통해 정부의 대중교통 활성화 정책과 맞물려 보험업계에 선의의 경쟁을 통한 발전을 유도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