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비자원, "비데 '절전모드'로 쓰면 전기료 月 최대 49% 절약"

최종수정 2016.02.25 13:28 기사입력 2016.02.25 13:28

댓글쓰기

일반모드에서는 월간 2800~4670원인 전기료…절전모드에서는 2060~3020원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비데를 절전모드로 사용하면 일반 모드로 사용했을 때보다 전기료를 매월 최대 49% 절약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소비자원은 일반 구매제품 7개와 렌탈구매 4개 제품 등 총 11개 비데 제품을 대상으로 각각 일반모드와 내장된 절전모드로 놓고 '온수 온도 37℃, 50초씩 하루 12번 사용'이라는 같은 조건에서 소비 전력을 비교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결과 일반모드에서는 월간 2800~4670원(17.5~29.2kwh ) 나오는 전기료가 절전 모드로 바꾸면 2060~3020원(12.9~18.9kwh)으로 15%에서 최대 49%까지 비용 및 에너지를 아낄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절전모드를 통해 전기료를 가장 많이 아끼는 제품은 동양매직(모델명 BID-052D)으로 일반모드에서는 월 4080원(25.5kWh)이던 전기료가 절전모드에서는 2080원(13.0kWh)으로 49%(2000원) 줄었다.

같은 회사에서 대여용으로 출시한 'BID-082DR' 모델 제품도 일반모드(4670원)에서 절전모드(2480원)로 바꾸면 한 달 전기료가 47%(2190원) 절감됐다.
코웨이(BAS22-A)도 일반모드(3330원)에서 절전모드(2060원)로 바꾸면 전기료를 38%(1270원) 아낄 수 있었다.

소비자원은 이밖에 누전, 내습성, 기계 강도 등 안전성을 시험한 결과 11개 제품 모두 이상이 없었다고 밝혔다.

다만 사용자의 편의를 위한 기능을 봤을 때 엔씨엠(ICON-700) 제품은 노즐위치조절 기능이 없었으며, 청호나이스(CHB-200G)는 노즐위치조절과 온도 조절 기능(고·중·저온 조절)이 없었다.

깨끗한 세정을 위한 수량과 관련해서는 청호나이스(CHB-200G)가 50초간 1060㎖로 가장 많았으며, 대림통상(DLB-712)이 450㎖로 가장 적었다.

소비자원은 "제품별로 관리 방식과 비용에 차이가 있으므로 사용 환경에 맞는 제품을 선택하라"고 제언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