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류준열이 직접 밝힌 ‘일베 의혹’ 해명 내용 보니…

최종수정 2016.02.25 07:44 기사입력 2016.02.25 07:44

댓글쓰기

류준열/사진=스포츠투데이 DB

류준열/사진=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배우 류준열이 ‘일베(일간베스트)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하는 글을 올려 이목이 집중됐다.

24일 오후 7시께 류준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케줄이 있어 이제야 글을 쓰게 됐다며 “저는 일베가 결코 아니고 일베 언어를 사용한 적이 없다”라고 밝혔다.
류준열은 이 글에서 “지인이 등반을 하는 사진에 ‘출근하러 가는 길’이라고 적은 내용을 재밌게 보았다”며 “저도 (등산하며) 사진을 많이 찍었고 그 사진을 SNS에 올리면서 지인의 표현을 빌려 글을 썼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머니의 두부와 콩나물 심부름을 가끔 했었기 때문에 두부라는 것은 심부름 내용의 일부였다”며 “저는 일베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제가 일베가 아님에도 상처를 받고 있을 많은 팬들이 걱정되고 또한 제가 존경하는 분이 저의 일베 해명 기사에 언급되는 것도 속상하다”며 “그래도 공인이기 때문에 제가 해명해야 할 부분은 책임을 지고 답을 드려야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고 심경을 드러냈다.
류준열은 “팬 여러분께 저를 좋아해주시는 마음이 부끄러울 일을 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하지 않을 것임을 말씀드리고 싶다”며 “과분하게 받고 있는 큰 사랑, 그 마음에 보답하도록 항상 사랑하고 많은 분들에게 위로가 되는 좋은 배우로 활동 하겠다”라는 내용으로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이날 온라인상에는 류준열이 과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절벽을 맨손으로 타는 듯한 사진을 올리며 “엄마 두부 심부름 가는 길”이라는 설명을 달은 점을 문제 삼아 극우성향 커뮤니티인 ‘일베 유저가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