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응팔' 권은수, 류준열 겨냥? "필리버스터와 일베인증이 동시간에…"

최종수정 2016.02.25 00:59 기사입력 2016.02.25 00:59

댓글쓰기

권은수 트윗. 사진=권은수 트위터 화면 캡처.

권은수 트윗. 사진=권은수 트위터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덕선이(혜리 분) 반의 반장 역으로 출연한 배우 권은수가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

권은수는 24일 자신의 SNS에 "일베에서 인증하면 뭔가 지위가 상승하나? 상승이고 나발이고 이해 못하겠다 진짜"라며 "화난다 여자 배우들은 배역없어서 허덕이는 와중에 이해도 못하겠고. 필리버스터와 일베인증이 동시간에 일어나다니 내가 사는 곳 너무 대단하다"라는 글을 연달아 올렸다. 이날 화제였던 필리버스터와 류준열 일베 논란을 함께 언급한 것.
'무슨 일이냐'고 묻는 팔로워에게 "모르겠습니다. 이것이 호형호제를 하지 못하는 홍길동의 마음일까요. 일베를 일베라하지 못하고"라고 쓴 후 이어지는 리트윗에 "알티 넘 되는데 이름 걸고 같은 업계 사람 까도 되냐"라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이에 대한 네티즌들의 우려와 비판이 계속되자 "여러분 진정하소서. 저는 주어가 없으니 무탈할겁니다(라고 믿고 싶네요)"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앞서 류준열은 과거 개인 SNS에 올린 한 장의 사진 때문에 '일베 논란'에 휘말렸다. 류준열은 절벽을 오르고 있는 듯한 설정 사진을 찍고 "엄마 두부 심부름 가는 길"이라는 적었고, 네티즌들은 이를 두고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의미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2009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망 당시, 양산 부산대병원이 사인을 '두부 외상'으로 발표한 것을 두고 일베에서 "두부를 외상으로 사먹었다고 죽냐"고 조롱하며 희화화 하는 표현으로 써왔다는 것.
이에 대해 소속사측은 "말도 안되는 억지주장"이라며 최초 유포자를 수색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경대응 방침을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