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빗물 관리해 가뭄 해결…물순환 선도도시 3곳 선정

최종수정 2016.02.17 06:00 기사입력 2016.02.17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빗물을 관리해 가뭄, 홍수, 지하수 부족, 수질오염 등의 문제를 해결하는 ‘물순환 선도도시(촉촉한 도시)’ 3곳을 선정한다.

환경부는 인구 10만명 이상 전국 지자체 74곳을 대상으로 4월15일까지 공모를 통해 물순환 선도도시 3곳을 선정한다고 17일 밝혔다.
물순환 선도도시로 선정된 지자체는 자율적인 물순환 관리목표를 설정해야 한다. 또 단지내 빗물정원, 식생수로, 투수보도블럭 등 빗물유출저감시설을 설치하고, 물순환 조례제정 등 관련제도를 마련해야 한다.

이는 자연적인 빗물의 흐름을 관리하는 저영향개발기법을 통해 가뭄, 홍수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조치다. 물순환 선도도시는 빗물이 땅으로 잘 스며드는 보도블록, 나무와 풀 등 식물로 만들어진 수로, 빗물 정원 등의 저영향개발기법이 도시 곳곳에 적용돼 기존 도시에 비해 빗물 저장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환경부는 한국환경공단, 국립환경과학원, 학계 등의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가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총 3곳을 선정하고, 6월 중 물순환 체계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아울러 빗물유출저감시설 설치 등 소요비용의 일부를 지원하고 한국환경공단은 기술검토 등을 돕는다.
환경부 관계자는 "물순환 선도도시가 조성되면 빗물이 오염물질과 섞이는 경우가 줄어들어(비점오염) 수질이 개선될 뿐 아니라 도시침수, 가뭄 등에 대한 대응능력 강화와 도시 생태계 회복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지자체 담당자들에게 물순환 선도도시 개념에 대한 이해와 신청서 작성에 도움을 주기 위해 청주시 오창읍 빗물유출제로화시범단지의 저영향개발교육센터에서 3월 3일 설명회를 개최한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