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성공단 전면중단] 북, 개성공단 남측인원 추방… 우리 정부의 다음 카드는

최종수정 2016.02.11 17:39 기사입력 2016.02.11 17:24

댓글쓰기

[개성공단 전면중단] 북, 개성공단 남측인원 추방… 우리 정부의 다음 카드는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북한의 장거리미사일 발사로 인해 개성공단이 폐쇄되고 북한이 남측인원을 모두 추방하는 등 남북간에 '강대강' 대책이 쏟아지고 있다. 대북전문가들은 남북관계가 더 악화될 경우 '북한의 남측재산 동결.몰수→남측의 단수.단전→북측의 군부대 전진배치'의 시나리오가 가능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북한은 11일 "개성공업지구에 들어와있는 모든 남측 인원들을 2016년 2월 11일 17시(우리 시간 오후 5시 30분)까지 전원 추방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을 통해 "개성공업지구에 있는 남측 기업과 관계기관의 설비, 물자, 제품을 비롯한 모든 자산들을 전면동결한다"면서 "추방되는 인원들은 사품외에 다른 물건들은 일체 가지고 나갈수 없으며 동결된 설비, 물자, 제품들은 개성시인민위원회가 관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아울러 "11일 10시(우리 시간 10시 30분)부터 개성공업지구와 인접한 군사분계선을 전면봉쇄하고 북남관리구역 서해선 육로를 차단하며 개성공업지구를 폐쇄하고 군사통제구역으로 선포한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가 다음 카드로 제시할 수 있는 것은 개성공단내 단전여부다. 개성공단에 전력을 공급 중인 한국전력은 현지에 직원 6명을 남겨둔 채 단전 여부와 관련한 정부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단전ㆍ단수 조치에 대해서는 북측은 강력히 반발할 가능성이 있다. 개성에 거주하는 일부 북한 주민들은 우리 측이 공급하는 식수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전은 현재 경기도 문산변전소를 거쳐 154㎸ 송전선로를 따라 개성공단 내 평화변전소에 전력을 보낸다. 송전된 전력은 평화변전소에서 변압 과정을 거친 뒤 배전 방식으로 공단 내 시설 등에 공급되고 있다. 평화변전소의 총 용량은 10만㎾ 수준이며 한전은 평소 3만~4만㎾ 정도를 보내고 있다.

개성공단에 액화천연가스(LNG)를 공급하고 있는 한국가스공사도 정부의 지침에 따라 공급 중단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가스공사는 LNG를 14.5t짜리 탱크로리에 실어서 개성공단으로 옮기고 있다. LNG는 개성공단 내 저장탱크에 보관된 뒤 현지 배관 시설을 통해 아파트 난방용 등으로 공급된다. 연간 공급 규모는 300t 가량이다. 가스공사 외에 SK 등 민간 에너지기업에서는 액화석유가스(LPG)를 차량으로 공급하고 있다. 민간 업체의 LPG 공급량이 가스공사의 LNG 공급량보다 다소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