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성공단 전면중단]조평통 "박근혜 패당, 비참한 대가 치를 것"

최종수정 2016.02.11 17:38 기사입력 2016.02.11 17:37

댓글쓰기

정부가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을 발표한 가운데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가 11일 오전 개성공단으로 향하는 차량으로 북적이고 있다.

정부가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을 발표한 가운데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가 11일 오전 개성공단으로 향하는 차량으로 북적이고 있다.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1일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 조치와 관련해 강하게 비판했다.

조평통은 성명을 내 "개성공업지구 가동을 전면중단시킨 민족반역의 무리 박근혜 패당은 가장 비참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평통은 이어 이번 중단 사태와 관련, 다음과 같은 (5개) 중대 조치들을 취하게 된다고 천명했다.

다음은 북한측이 취하겠다는 중대 조치들이다.

1. 2016년 2월 11일 10시부터 개성공업지구와 린접한 군사분계선을 전면봉쇄하고 북남관리구역 서해선륙로를 차단하며 개성공업지구를 페쇄하고 군사통제구역으로 선포한다.
2. 개성공업지구에 들어와있는 모든 남측 인원들을 2016년 2월 11일 17시까지 전원추방한다.

3. 개성공업지구에 있는 남측 기업과 관계기관의 설비,물자,제품을 비롯한 모든 자산들을 전면동결한다. 추방되는 인원들은 사품외에 다른 물건들은 일체 가지고 나갈수 없으며 동결된 설비,물자,제품들은 개성시인민위원회가 관리하게 될것이다.

4. 남측 인원추방과 동시에 북남사이의 군통신과 판문점련락통로를 페쇄한다.

5. 2016년 2월 11일 우리 근로자들은 개성공업지구에서 전부 철수한다.

남조선괴뢰패당은 개성공업지구를 전면중단시킨 대가가 얼마나 혹독하고 뼈아픈것인가를 몸서리치게 체험하게 될것이다.'

주체105(2016)년 2월 11일
평 양.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