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세형, 동생 양세찬 분량 위해 "저를 쳐내달라" 유별난 형제애로 '폭소'

최종수정 2016.02.11 10:07 기사입력 2016.02.11 10:07

댓글쓰기

'라디오스타' 양세형 양세찬.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양세형 양세찬.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양세형과 양세찬이 남다른 입담을 과시해 화제인 가운데, 유쾌하게 드러낸 형제애도 함께 주목받고 있다.

1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사랑과 전쟁' 특집 두 번째 편으로 꾸며져 개그맨 박나래 양세찬 장도연 양세형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양세형·세찬 형제에게 "형이 잘 되면 동생이 안 되고, 형이 잘 안 되면 동생이 잘 된다는 징크스가 있다던데"라면서 질문을 꺼냈다.

이에 양세형은 함께 출연한 동생 양세찬을 쳐다보면서 "좀 그런 게 있다"면서 "'라디오스타'에서는 둘 다 잘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박나래 역시 이를 인정하면서 분위기를 띄웠다.

MC들이 "모르지 또 편집하면서 누구를 더 쳐낼지"라고 날카롭게 대응하면서 위기감을 조성하자, 양세형은 "그러면 저를 더 쳐내달라"고 먼저 말해 형다운 면모를 보였다.
이를 들은 양세찬은 곧장 "저를 다 편집시켜달라"고 화답하면서 스튜디오에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