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약 챙겨 먹어" 말에 격분해 흉기 휘두른 아들마저도…

최종수정 2016.01.29 12:11 기사입력 2016.01.29 12:11

댓글쓰기

흉기에 찔린 뒤 자리를 피하는 부모가 찍힌 CCTV. 사진=채널A 화면 캡처.

흉기에 찔린 뒤 자리를 피하는 부모가 찍힌 CCTV. 사진=채널A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자신을 흉기로 찌른 아들을 감싼 어머니가 보는 이들을 가슴 아프게 만들고 있다.

28일 채널A는 온전치 못한 정신을 가진 아들이 흉기 난동을 부려 부모가 크게 다치는 사고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부모에게 흉기를 휘두른 대학생 A씨는 분노조절장애로 정신과 치료를 받는 상태였다.

좀처럼 차도가 없던 A씨는 "약 잘 챙겨 먹으라"는 부모의 말에 "왜 애 취급을 하는 거냐"고 격분하며 갑자기 흉기를 들고 휘두르기 시작했다.

아들이 휘두른 흉기 때문에 A씨의 어머니는 옆구리가 깊게 찔려 응급실로 즉시 이송됐고 아버지 역시 이마를 크게 다쳤다.
A씨의 부모는 "아들의 처벌보다 치료 감호할 방법을 찾아달라"면서 "정신 치료를 받도록 배려해달라"고 끝까지 아들을 감싸며 애원했다.

한편 경찰은 A씨를 존속살해미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