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체부, 정선·평창·강릉에 트레킹 코스 '올림픽 아리바우길' 조성

최종수정 2016.01.27 17:10 기사입력 2016.01.27 17:10

댓글쓰기

올림픽 아리바우길

올림픽 아리바우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도시인 정선과 평창, 강릉을 하나로 잇는 세계적인 명품 트레킹 코스인 '올림픽 아리바우길'을 강원도와 함께 개발한다고 27일 밝혔다.

'올림픽 아리바우길'은 시작 지점인 정선 5일장부터 마지막 지점인 강릉 경포대 해변까지 연장 131.7㎞에 이르며, 아홉 개 코스로 나뉜다. 이번 사업에는 총 33억 원이 소요될 예정이다. 준공은 2017년 6월을 목표로 한다.
트레킹 코스는 강원 지역의 문화·경관·역사 자원들을 그대로 살린다. 끊어진 노선을 친환경적으로 정비하고, 옛길을 복원하며 숨겨진 길을 활용해 자연환경을 최대한 보전한다는 방침이다. 지역 공공시설과 쉼터를 최대한 이용하고 부족한 지역에는 전망대, 편의시설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올림픽 아리바우길이란 평창의 '올림픽', 정선의 '아리랑', 강릉의 '강릉바우길'을 합쳐 만든 말이다. 올림픽아리바우길과 2018올림픽길, 강원올림픽길 등 3개 안을 대상으로 온·오프라인에서 1개월간 선호도 조사를 시행해 선정했다.

이 길을 걸으면 전국 최대규모 민속장인 정선 5일장, 광업소의 화물 수송으로 사용됐으나 폐광으로 현재 무인역으로 운영되고 있는 나전역, 여객열차는 운행하지 않지만 레일바이크 구간으로 활용할 예정인 아우라지역, 공자와 맹자를 기리는 산인 노추산, 3000개의 돌탑골이 있는 모정탑길, 국내 최대 고랭지 채소단지로 '구름 위의땅'이라 불리는 안반덕 등 주요 관광지를 둘러볼 수 있다.
문체부는 "다양한 지역 관광 상품을 연계한 탐방 프로그램을 운영해 올림픽 이후에도 지역 관광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