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건설, 2015년 매출 10.5조…역대 최대 실적

최종수정 2016.01.27 16:38 기사입력 2016.01.27 16:38

댓글쓰기

영업이익 1220억원으로 전년比 138.6%↑…7분기 연속 흑자
미청구 공사 잔액 1조1200억원 감소…신규수주 19.3%↑

GS건설, 2015년 매출 10.5조…역대 최대 실적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GS건설이 창사 이래 처음으로 연 매출 10조원을 넘어섰다.

GS건설은 27일 2015년 경영실적(잠정)이 매출 10조5730억원, 영업이익 1220억원, 세전이익 310억원, 신규 수주 13조3840억원이라고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11.4%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38.6% 늘어나 7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신규수주도 19.3% 늘어나 미래 일감도 확보했다는 평가다.
지난해 4분기에만 매출 2조9770억원, 영업이익 530억원, 신규 수주 5조162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7.2%가 증가한 것이며, 영업이익과 신규 수주도 각각 53.7%, 391.6% 늘었다.

플랜트와 건축·주택 부문이 매출 증가에 크게 기여했다. 플랜트는 전년 대비16.8%가 증가한 4조907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건축·주택도 부동산 경기 회복에 따라 전년대비 17.7% 늘어난 3조311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인프라와 전력부문도 1조원 규모의 꾸준한 매출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해외 매출(6조20억원)이 차지하는 비중이 57%로 글로벌 건설회사의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영업이익의 경우 건축·주택 부문에서 이익 개선세가 뚜렷해지고, 플랜트 부문에서도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영업이익 네자리 수 달성은 2012년 이후 3년 만이다.
신규 수주는 주택 부문에서 목표(11조8500억원)를 초과 달성했다. 지난해 하반기 서울 서초 무지개아파트 재건축을 따내는 등 재개발·재건축에서 6조8700억의 신규 수주를 기록했다. 플랜트는 2조8380억의 수주를 올렸다.

GS건설은 지난해 미청구 공사 금액을 대폭 줄이며 외형 성장 뿐 아니라 체질 개선에도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GS건설은 지난해 4분기에만 미청구공사 금액을 1조1200억원 가량 줄여 미청구공사 잔액을 3조1740억원에서 2조540억원 대로 대폭 낮췄다.

GS건설은 올해 매출 11조5900 억원, 수주 12조3000억원을 경영목표로 제시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전사적으로 추진한 수익성 기반의 지속성장 체계 구축을 통해 성장성과 수익성 모두 개선됐다"면서 "올해도 더욱 개선된 경영지표를 시장에서 증명해 기업 신뢰를 회복하고 기업 가치를 높이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