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채관 예비후보 "마포을이 험지면 김무성 대표가 출마하라"

최종수정 2016.01.27 15:18 기사입력 2016.01.27 15:18

댓글쓰기

이채관 서울 마포을 예비후보

이채관 서울 마포을 예비후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새누리당 소속 이채관 예비후보는 김태호 최고위원의 서울 마포을 출마설과 관련 당 지도부를 비판하며 "김무성 대표가 마포을에 출마하시고, 제가 김대표의 지역구인 부산 영도구에 출마하겠다"고 말했다.

이 예비후보는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대표와 지도부가 어디가 험지인지 조차 모르고, 막말에 막말로 대응하려는 것이 올바른 생각인지 묻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청래를 키워 새누리당이 얻는 이익이 무엇이냐"며 "여기 출마한 그 누구도 두려워하지 않는데, 당 지도부가 겁쟁이가 되었냐"고 물었다.

이어 "마포을이 험지이고, 정청래가 그렇게 큰 인물이라면, 김무성 대표가 무대답게 직접 대적할 용의는 없냐"며 "180석 운운하며, 경박하고 오만함을 보이더니 인재영입이다 아니다 혼란케 하는 정치행태는 정치인으로서 신뢰를 완전히 잃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 예비후보는 김 대표를 향해 "당을 위해 열심히 뛰고 있는 예비후보들에게 격려와 성원은 보내지 못할망정 정말 파렴치한 행동이 아닐 수 없다"라며 "정치적 쇼는 하지 않겠다던 당 대표는 말과 행동을 다르게 하지말고, 진실된 행동의 정치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