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육룡' 유아인 “내가 포은을 죽이겠어”…선죽교 비극 예고

최종수정 2016.01.27 08:34 기사입력 2016.01.27 08:34

댓글쓰기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이방원) 김의성(정몽주). 사진=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이방원) 김의성(정몽주). 사진=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육룡이 나르샤'에서 유아인이 김의성을 죽이기로 마음먹었다.

26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 이방원(유아인 분)은 정몽주(김의성 분)가 정도전(김명민 분) 탄핵에 이어 아버지 이성계(천호진 분)까지 제거하려 한다는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이날 이성계는 평소 원한 감정이 있던 조대감에게 활을 맞고 낙마해 크게 다쳤다. 그 소식을 전해들은 정몽주는 본격적으로 정도전과 이성계의 사람들을 쳐냈다.

이후 공양왕(이동엽 분)을 지키는 척사광(한예리 분)은 혼수상태에 빠진 이성계 암살에 나섰고 이방원은 이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뛰어난 계책으로 이성계의 목숨을 구한 이방원은 방송 말미 "포은 선생을 죽여야겠어. 내가 하는 거야. 나 이방원이"라고 읊조리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앞으로 이방원이 자객을 보내 선죽교에서 정몽주를 살해한다는 것은 역사에 기록된 사실. 유아인이 어떻게 역사를 재현해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