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도 LNG기지 증설 '산 넘어 산'…가스공사 소송 검토 및 민-민 갈등

최종수정 2016.01.21 14:58 기사입력 2016.01.21 13: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 송도 액화천연가스(LNG)기지 증설을 둘러싼 갈등이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일부 주민들은 여러차례 주민설명회를 무산시키며 사업에 반대하고 있고, 한국가스공사 측은 공사 지연에 따른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또 주민의견 수렴 과정에서 주민 간 갈등도 표출되고 있다.

송도 LNG기지 증설 사업은 한국가스공사가 5600억원을 들여 2018년까지 연수구 송도동 25만5353㎡ 부지에 20만㎘ 규모의 LNG 저장탱크 3기(21∼23호), 기화송출설비, 변전소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가스공사는 인천 산업설비와 인구가 계속 늘고 있어 수도권 도시가스 수요 증가에 대응하고자 기지 증설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혐오시설에다 안전문제를 우려하는 일부 주민들의 반발로 지난해 8월 착공 계획이 계속 지연되고 있다. 주민들은 5차에 걸친 사업설명회 중 네번을 무산시켰고, 담당 관청인 연수구는 주민의견 수렴이 미흡하다는 이유 등으로 4차례나 서류 보완을 요구하며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다.

이 사업에 가장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는 송도국제도시주민연합회는 "한국가스공사의 주민설명회는 LNG기지 증설을 강행하기 위한 형식적인 절차"라며 인천시장, 연수구청장, 한국가스공사, 주민들로 구성된 '4자 협의체'를 구성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안기순 연합회 대표는 "주민들이 반대의견을 내도 무시되고 찬성의견이 나올때까지 진행하는 설명회는 의미가 없다. 우리의 입장을 전달하기 위해선 주민설명회를 무산시킬 수밖에 없다"며 "유정복 시장이 4자협의체에 참여해 주민들을 대변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주민 의견 수렴과정에서 주민들 간 갈등도 우려되고 있다.
다른 주민단체인 송도국제도시 총연합회·입주자연합회·발전협의회는 송도국제도시주민연합회가 주장하는 '4자 협의체'는 다른 송도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된 게 아니라는 입장이다.

이들은 "반대의견도 존중하지만 주민설명회를 저지하는 것은 의견을 개진하려는 다른 주민들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자체 토론회를 가진 뒤 수렴한 의견을 구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12일 5차 주민설명회가 무산된 이후 가스공사 측은 법적대응을 적극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과 연수구를 상대로 공사 지연에 따른 손해배상소송과 행정심판, 행정소송 등을 모두 검토중이다.

이 사업을 맡은 시공사들은 지난해 6월부터 인천에 상주하면서 연수구로부터 공사 허가가 떨어지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공사가 기약없이 지연되면서 인건비와 사무실 운영비로 수억원이 지출되자 가스공사 측에 계약위반 책임을 묻고 있다.

가스공사는 조만간 연수구청장을 만나 서둘러 건축허가를 내 줄 것을 요구하고 그 결과에 따라 법적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LNG증설 공사에 참여하는 인천지역 건설업체와 소상공인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
업계는 "인천의 관급공사 발주 물량이 전년보다 55% 줄어 건설업계가 고통을 겪고 있다. 경기침체속에 모처럼 찾아온 대형공사 기회를 놓칠수 없다"며 조속한 공사 착공을 요구하고 있다.

업계는 이 사업으로 건설공사 대금 이외에 일자리 창출, 건설장비 임대, 음식·숙박업 등 소상공인 매출 증가 등으로 800억원의 지역 경제 파급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