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 '송도 LNG기지 증설' 주민설명회 또 무산…민-민 갈등 우려

최종수정 2016.01.13 14:37 기사입력 2016.01.13 14: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 송도 액화천연가스(LNG)기지 증설을 위한 주민설명회가 또다시 무산됐다. 송도지역 주민들을 중심으로 안전문제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지역 소상공인과 건설업계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유로 찬성하는 입장이라 자칫 민-민 갈등이 우려되고 있다.

인천 연수구는 12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한국가스공사의 송도 LNG 인수기지 저장탱크 증설공사와 관련해 주민설명회를 열었지만 일부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주민설명회가 무산된 것은 이번이 4번째이다. 그동안은 가스공사가 주최했지만 이번에는 구가 직접 설명회를 열어 회의가 순조롭게 진행될 가능성도 없지 않았다.

그러나 설명회가 시작되자 '송도국제도시주민연합회' 회원 등 일부 주민들은 'LNG 증설 반대' 구호를 외치며 단상을 막고 저지했다. 이들은 연수구 도시계획과장이 회의를 진행하려고 하자 마이크를 빼앗으며 "왜 행정관청이 사업자 측의 입장을 대변하느냐"고 항의했다.

송도 주민들은 "공익시설은 국민 전체에게 필요한 시설이지만 안전성이 담보돼야 한다"며 "인천시와 연수구, 가스공사, 주민 등 4자가 모인 협의체를 구성해 사안을 논의하자"고 주장했다.
설명회가 지연되자 다른 주민들은 "반대 의견도 존중하지만 설명회에 참석한 다른 주민들의 의견도 들어봐야 한다"며 불만을 표출했다. 연수구 소상공인들은 "소상공인 죽어간다. 건축허가 승인해 지역경제 살리자"는 등의 팻말을 들고 LNG기지 착공을 촉구하기도 했다.

주민 간 언성이 높아지며 회의장이 아수라장이 되자 이재호 연수구청장이 나서 찬반 측 난상토론을 제안했지만 반대측 주민들의 거부로 성사되지 못했다.

이날 주민 설명회가 또다시 성과없이 끝나자 지역 건설업계는 더이상 공사가 지연되서는 안된다며 연수구가 건축허가를 내 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대한건설협회 인천시회는 "정부의 장기적인 천연가스 수급을 위해 5000여억원이 투입될 인천LNG기지 증설사업이 주민설득 문제로 발목이 잡혀 공사를 수주한 시공업체들은 수개월째 공사를 못하고 있다"며 "이 사업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인허가 관청이 대승적 차원에서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시회는 "인천에 LNG 기지가 들어선지 이미 20년이 지나면서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것이 증명이 됐고, 최근 주민들과 공동으로 실시한 용역에서도 안전성이 검증됐다"며 "한국가스공사는 송도주민들이 염려하는 LNG기지의 시설물관리 및 제반안전관리에 대한 종합대책을 수립해 주민들의 우려를 불식시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도LNG기지 증설에는 총 5080억원의 공사비가 투입되며 이중 인천업체가 공사를 수행할 금액은 1385억원에 이른다. 인천지역 내 발주 공사 중 최대 규모로 알려졌다. 인천에 본사를 둔 A업체가 이를 낙찰받았는데 공정에 상당부분 지역 건설업체가 참여하게 됐다.

업계는 이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경우 지역일자리 창출은 물론 전문건설업과 건설자재·장비임대·음식업·숙박업 등 지역소상공인 매출증가 등으로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한국가스공사는 연수구에서 주관한 설명회조차 무산되면서 더이상 주민설명회를 여는 것은 소모적인 갈등만 반복될 것으로 보고 있다. 주민들과 끝내 합의가 되지 않는다면 연수구를 상대로 법적대응에 나설 수도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건축 허가권을 갖고 있는 연수구는 주민의견 수렴이 미흡하다는 이유 등으로 4차례나 서류 보완을 요구하며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다.

송도 LNG기지 증설 사업은 한국가스공사가 5600억원을 들여 2018년까지 연수구 송도동 25만5353㎡ 부지에 20만㎘ 규모의 LNG 저장탱크 3기, 기화송출설비, 변전소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사업이 마무리되면 LNG 저장탱크는 현재 20기에서 23기로 늘어난다. 송도 LNG기지 전체 저장용량은 현재보다 21% 늘어나 약 348만㎘에 이를 전망이다. 가스공사는 인천 산업설비와 인구의 지속적 증가로 천연가스 수요가 증가했다며 안정적인 설비 확충을 위해 기지 증설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안전문제를 우려하는 지역주민들의 반발로 지난해 8월 착공 계획이 계속 지연되고 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