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선물의 경제학]계란 몇 알에서 드론까지…선물 변천사

최종수정 2016.01.21 07:59 기사입력 2016.01.21 06:15

댓글쓰기

명절 선물에 시대 담겨…인기 선물세트 각양각색

[설 선물의 경제학]계란 몇 알에서 드론까지…선물 변천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설날 아침, 연 대신 드론을 날리세요."

한 인터넷 쇼핑몰의 광고가 격세지감을 느끼게 한다. 작더라도 정성으로 마련한 새해 첫 선물이 과거의 개념이었다면, 최근엔 주변사람들에 대한 당연한 예의 또는 집안 어른과 어린 친인척을 위한 특별한 물건이 됐다.
시대를 풍미했던 인기 선물 세트들은 당대의 분위기와 변화를 그대로 반영했다. 배불릴 것이 모자랐던 1960년대 전후엔 설탕이나 조미료, 비누 같은 생필품을 나누는 것에 그쳤다. 계란 몇 알 아니면 직접 수확한 감자며 고구마를 주고받았다.

'명절 선물'의 개념은 1960년대 중반에 들어서고 나서야 등장했다. 밀가루가 인기를 끌었다. 산업화가 활발히 진행됐던 1970년대부터는 '선물세트' 형태의 미용비누나 치약 같은 공산품이 등장했다.

이후 1980년대 이후에는 본격적으로 다양한 선물세트가 선을 보였다. 햄이나 커피, 참치, 참기름 세트 따위의 식료품이 매년 설 불티나게 팔렸다. 토종 화장품 브랜드들도 세트 제품을 선보이며 수혜를 입었고 넥타이나 벨트, 스카프 같은 잡화도 각광을 받았다.
1990년대 이후부터는 영양제, 옥매트, 꿀, 마사지기 같은 건강이나 효(孝)를 강조한 제품들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인식의 변화에 따라 백화점이나 마트 상품권으로 선물을 대신하는 경우도 잦아졌다. 2000년대 중반 이후부터는 고급 과일이나 한우, 와인과 같은 고가의 선물세트가 대중적으로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한 백화점에서 판매했던 설선물세트 (미니수조 포장)

한 백화점에서 판매했던 설선물세트 (미니수조 포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2010년을 지나면서는 자유무역협정(FTA)에 힘입어 수입 해산물도 등장했다. 활 대게나 킹크랩, 전복까지 매대에 올랐고 훈제연어 등 별미 식재료도 설선물로 각광을 받았다. 지난해의 경우 초 고령사회로 진입한 사회 현상을 반영하듯 시니어들을 위한 성인용 보행기와 전자혈압계 등이 유난히 많이 팔렸다.

최근에는 인퓨저, 향초 등 홈 퍼니싱 제품이 새롭게 등장해 젊은 세대 사이에서 각광을 받고 있다. 오래 두고 쓸 수 있어 실용적이고, 대부분의 가정에서 탈취용으로 생필품처럼 구비해두는 물건이 됐기 때문이다.

입학시즌과 맞물리기 때문에 어린이를 위한 IT제품도 최근엔 인기다. 보조 배터리 같은 저가형 선물부터 휴대폰, 블루투스 이어폰, 태블릿 PC부터 하늘에 날리는 드론까지 다양하다.

업계 관계자는 "명절 선물은 당대의 시대상을 반영하곤 한다"면서 "선물세트만 봐도 대중의 기호나 인식의 변화를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