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정원 “국내서 일했던 외국인 근로자 7명 IS 가담”

최종수정 2016.01.20 16:48 기사입력 2016.01.20 10:02

댓글쓰기

이슬람국가(IS) 자료용 사진

이슬람국가(IS) 자료용 사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국정원이 2010년부터 국내에서 근로자로 일했던 외국인 7명이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가담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20일 국회에서 '테러 위기상황 대처를 위한 합동 당정협의'에서 테러방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국내 테러 동향을 보고했다.

국정원은 또 같은 기간 IS를 포함한 국제 테러 조직과 관련된 것으로 파악된 외국인 51명을 추방했다고 보고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국정원이 2010년 이후 국제 테러 조직 관련자 48명을 추방했다는 누적 통계를 발표한 만큼 이후 약 두 달 사이에 3명의 외국인이 테러 단체 관련 혐의를 받아 추가로 강제 출국된 것으로 추정된다.

국회 정보위원회 새누리당 간사인 이철우 의원은 "무슬림 나라 57개국 출신 15만5000명이 국내에 들어와 있고 여러 정황을 볼 때 우리나라도 테러 안전지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