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업무보고]판교·상암에 '아시아판 실리콘밸리'…정책자금 80조원 공급(종합)

최종수정 2016.01.18 10:05 기사입력 2016.01.18 10:05

댓글쓰기

판교신도시 전경

판교신도시 전경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경기도 판교에 국내외 스타트업(신생벤처기업)의 창업허브가 될 '아시아판 실리콘밸리'가 조성된다. 서울 상암동은 가상현실(VR)·홀로그램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융복합 콘텐츠의 생산·수출 기지로 육성된다. 이 같은 창조경제와 문화콘텐츠 등 핵심성장 분야에 올해 80조원의 정책자금이 공급된다.

미래창조과학부 등 6개 부처는 18일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을 통한 성장동력 확충'을 주제로 열린 합동 업무보고에서 이같이 보고했다.
미래부는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 지역전략산업을 집중 육성하기로 했다. 경기 판교와 서울 상암에는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의 융합 사례로 창업·문화콘텐츠 허브가 만들어진다. 판교는 스타트업캠퍼스와 앞으로 조성될 창조경제밸리를 기반으로 스타트업의 창업과 해외 진출, 해외 유망 스타트업의 창업이민(국내 정착) 등을 활성화 할 계획이다.

상암은 DMC와 누리꿈스퀘어 등을 중심으로 VR, 홀로그램, 컴퓨터그래픽(CG), 3차원(3D) 영상 등의 첨단기술과 창의적인 스토리가 만나 디지털 문화콘텐츠를 생산·수출하는 거점이 된다. 하반기에는 한류 행사와 우수 벤처·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연계한 로드쇼도 진행할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 상품 역직구 쇼핑몰인 'K-몰 24'에 우수 문화·한류상품을 입점시키기로 했다. 문화예술·카지노·쇼핑·컨벤션·숙박이 결합된 한국형 테마 복합리조트를 조성하고, 300개 기업 등에 예술가 1000명을 파견해 경영전략·마케팅 등에 문화 창의성을 접목시키는 방안도 추진한다.
금융위원회는 창조경제와 문화융성 등 핵심성장 분야에 대출 49조원, 보증 23조원, 투자 8조원 등 총 80조원의 정책자금을 올해 공급한다. 분야별로는 창조경제에 72조4000억원, 문화융성에 7조2000억원이 배정됐다. 창조경제 분야로는 스마트카 등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수술로봇 등 바이오·헬스, 전기차 등 에너지 신산업, 탄소섬유 등 첨단신소재, 화장품 등 고급 소비재 등이 대표적이다. 문화융성 분야에는 소프트웨어, 게임, 광고, 영상, 캐릭터, 방송, 공연, 출판, 디자인, 영화, 관광 등이 포함된다.

내달 계좌이동서비스가 확대 시행되는 데 이어 4분기에는 본인 계좌를 한 번에 조회해 남은 돈을 자기 계좌로 옮기거나 해지할 수 있는 계좌통합관리서비스가 도입된다. 컴퓨터 프로그램을 통해 금융 컨설팅·관리 서비스를 하는 '로보어드바이저'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도 마련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내년 2월 세계 최초로 지상파 초고해상도(UHD) 방송을 개시하고, 빅데이터·사물인터넷·클라우드 등 차세대 유망산업의 사업자가 당사자 신상이 구별되지 않는 개인정보는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 이와 함께 사업자가 정보 주체의 동의를 받지 않고 개인정보를 처리하되, 나중에 당사자가 거부 의사를 밝힌 경우 이를 바로 중지하는 사후거부 방식(옵트아웃)의 법제화를 검토하고 있다.

복지부는 외국인환자 40만명 유치를 목표로 종합계획을 마련하고 도서·벽지, 농어촌, 군부대 등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원격의료 서비스를 확대하기로 했다. 첨단 바이오의약품 육성 등을 통해 글로벌 50대 제약기업에 들어가는 한국 제약사를 배출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규제프리존을 계기로 발굴된 50개 규제를 1분기 중 해제하고, 누구나 생산한 전기를 쉽게 팔 수 있는 에너지 프로슈머(생산자+소비자)를 허용하기로 했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