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퀀텀닷 TV란?"

최종수정 2016.01.17 10:00 기사입력 2016.01.17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전자·IT 산업에선 매일같이 기술혁신이 이뤄진다.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는 새로운 기술 트렌드와 여러 번 듣고 봤지만 정확하게 의미를 알 수 없던 기술 용어들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통해 전자·IT 분야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③'퀀텀닷?', '퀀텀닷 TV?'

차세대 TV 기술로 'OELD(유기발광다이오드)'와 '퀀텀닷(양자점)'이 주목받고 있다. 최근 뉴욕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에서는 TV 업체들이 'OLED vs 퀀텀닷' 구도로 맞붙었다는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퀀텀닷 TV는 아직 존재하지 않는다. 현재의 퀀텀닷 TV는 퀀텀닷 기술을 온전히 사용했다기보다는 '퀀텀닷 필름'을 부착해 LCD의 성능을 높이는 방식(On Surface·온서피스)으로 제작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지난해 CES서 삼성전자는 퀀텀닷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대신 SUHD TV라는 용어를 사용하기도 했다.

퀀텀닷은 약 2~10㎚(나노미터)크기의 나노 소재다.입자가 작을수록 짧은 파장의 빛(푸른색), 입자가 클수록 긴 파장의 빛(붉은색)을 띈다. 광원 없이 전압만으로 스스로 빛을 낼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퀀텀닷의 크기를 조절하면 가시광선 영역의 빛을 '모두' 얻어낼 수 있다.
이러한 퀀텀닷은 기술 자체로만 말하자면 OLED와 견줄 정도로 탁월하다. OLED와 마찬가지로 별도의 광원(백라이트) 없이 소자 하나하나가 빛을 내는 방식이기 때문에 명암비·색상표현 면에서 우수하다. 백라이트가 없다보니 '얇은 TV'를 제작할 수 도 있다. 오히려 유기물로 제작된 OLDE 보다 화학 화합물인 무기물로 제작돼 수명과 안정성면에서 좀 더 안정적이다.

최근 퀀텀닷 TV는 백라이트를 없애지 못했다. 기존 LCD TV의 백라이트 앞에 퀀텀닷 필름을 부착하는 방식으로 제작된다. 순수한 의미의 퀀텀닷 TV는 퀀텀닷 소재가 내는 빛만을 이용해 제작된 TV를 뜻하지만 현재 이러한 기술은 개발 단계에 머물러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 현재의 퀀텀닷 TV를 'LCD TV에서 근소하게 발전한 형태'로 평가하고 있는 이유다.

퀀텀닷 TV 기술은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 최근 업계에서는 기존 퀀텀닷 제조에 쓰여온 인체 유해 물질'카드뮴'을 사용하지 않고 퀀텀닷을 만들어내는 기술을 속속 개발하고 있다. 올해까지 필름을 부착하는 방식으로 퀀텀닷 TV를 생산해온 삼성전자도 "계속적으로 필름을 사용하진 않을 것 같고, 지속적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현재 퀀텀닷 TV 제조업체는 삼성전자, LG전자와 중국 TCL과 하이센스 등이다.

한편 퀀텀닷 기술 연구는 TV외에도 태양광 에너지·의료기기 분야에서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태양광 에너지 분야에서는 양자점 태양 전지, 의료기기 부문에서는 자외선 살균·진단 등에서 주목받고 있다. 처음 퀀텀닷을 발견한 것은 1980년대 석유파동 직후 에너지 위기 극복을 위해 태양 전지를 연구하던 벨 연구소의 루이스브루스와 러시아의 알렉세이아키모프 박사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