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KT-노키아, 유선망 5G 핵심 기술 개발

최종수정 2016.01.11 08:39 기사입력 2016.01.11 08: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 SK텔레콤 은 글로벌 네트워크 장비 업체인 노키아와 분당 종합기술원에 위치한 5G글로벌 혁신센터에서 국내 최초로 유선인프라 5G 기술 시연에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지난 10월 세계 최고 속도인 19.1기가비피에스(Gbps) 시연에 성공한 데 이어 유선 인프라인 코어네트워크에서도 5G 기술을 개발 및 시연하며, 국내 처음으로 유-무선을 아우르는 종단간(End-to-End) 5G 기술 라인업을 구축하는데 성공했다"고 강조했다.
코어네트워크는 이동통신 네트워크의 콘트롤타워 역할을 하며, 고객 인증, 데이터 전송 등 이동통신 서비스 제공을 위한 근간의 일들을 수행한다. 고객이 인터넷에 접속하기 위해서는 코어네트워크를 거쳐 무선 네트워크를 이용해야 하기 때문에, 5G 상용화를 위해서는 코어네트워크의 근본적인 혁신이 필수적이다.

이번에 시연에 성공한 '코어네트워크 분산 및 재배치' 기술은 가상화 기술을 통해 물리적인 코어네트워크를 분리하고 재배치 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전국 주요 지역에 별도의 가상의 중앙관제소를 구축해 해당 지역에서 들어오는 서비스 요청을 바로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코어네트워크와 수백 Km 떨어진 일부 고객과의 물리적 거리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코어네트워크 분산 및 재배치 기술이 다양한 5G 표준화 회의에서 논의되고 있기 때문에, 이번 시연이 세계의 이동통신사 및 장비 제조사의 관심과 주목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5G 서비스를 고품질로 효율적으로 제공하기 위해서는 코어네트워크의 지능화가 필수적이며, 이를 통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 전체를 최적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차별화된 5G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노키아와 5G 네트워크 아키텍처 최적화 및 이를 표준화하기 위한 협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