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말연시 통화량 43% 급증 전망…SKT, "특별소통대책 마련"

최종수정 2015.12.21 08:46 기사입력 2015.12.21 08:46

댓글쓰기

SK텔레콤 구성원들이 서울 명동거리 앞 기지국에서 네트워크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사진=SKT)

SK텔레콤 구성원들이 서울 명동거리 앞 기지국에서 네트워크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사진=SKT)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 SK텔레콤 은 크리스마스 및 연말연시 시즌을 맞아 통화량 급증에 대비해 기지국 용량 증설 및 특별 상황실 운영 등 이동통신 서비스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성탄절 전일(12월24일)과 연말연시(12월31일)에 평시 대비 시도호는 최대 43% 증가, 데이터 트래픽은 최대 26%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타종행사 및 새해 인사 등으로 신년이 되는 자정에는 순간적으로 최대 300% 이상의 시도호 급증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시도호란 통화, 문자, SNS, 인터넷 검색 등 이동통신 서비스 이용 시도 건수를 말한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전국적으로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장소인 주요 번화가, 쇼핑센터, 스키장, 고속도로 등을 중심으로 기지국 용량 사전 증설 작업을 마쳤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연말연시의 원활한 통신 소통을 위해 타종 행사장 및 해돋이 명소 등을 중심으로 작업을 진행해 자사 고객의 원활한 이동통신 서비스 이용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HD보이스, SNS, MMS, T맵 등 주요 서비스를 중심으로 실시간 모니터링 및 망 집중 관리를 실시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자체 지능형 스미싱 판별 프로그램인 '스마트 아이(스마트-아이)’ 시스템을 통해 인사 문자를 가장한 스미싱 문자를 신속히 탐지해 자사 고객 보호에 나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SK텔레콤은 성탄절(12/24~12/25)과 연말연시(2014/12/31~2015/1/1)에 총 2000여 명의 인력을 배치해 상황실에서 실시간 모니터링 및 대응을 위한 비상 근무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