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엄마부대, 기자회견 논란 "위안부 할머니, 일본 사과 받아들여야"

최종수정 2016.01.04 19:28 기사입력 2016.01.04 19:28

댓글쓰기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사진=주옥순 트위터 화면 캡처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사진=주옥순 트위터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엄마부대봉사단'을 포함한 보수단체들이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안부협상에 관한 호소문을 발표했다.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는 "아베께서 사과까지 했으니 우리가 일본을 이제 용서하고 좀 이해하자는 마음으로 함께 나아가자"면서 "대한민국이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위안부 할머니들이 일본의 사과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아버지가 강제노역으로 끌려갔다 온 사람이다. 그런데 저는 돈을 요구하지 않았다. 그걸 요구하면 일본에게 부끄러울 것 같다"고 전했다.

아울러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박근혜 정부가 24년만에 협상을 이끌어냈다. 그런데 일부 정치인과 시민단체들이 협상무효화를 주장하며 조직적인 선동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막말로 가득한 기자회견이다", "우리 엄마가 저랬으면 정말 창피했겠다", "그게 어떻게 사과냐" 등 기자회견 내용이 이해가 되지 않는 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