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영기 회장 "주진형 사장式 개혁, 사회 각계서 이뤄져야"

최종수정 2016.01.04 15:56 기사입력 2016.01.04 15: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황영기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주진형 한화투자증권 사장에 대해 '귀중한 존재'라고 평가하며 사회 각계에서 개혁이 활발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4일 황영기 회장은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주 사장의 개혁이 시끄러웠던 것은 개혁과제 자체 때문이 아니라 그룹과의 문제 등 다른 변수 때문"이라며 "이와 같은 류의 개혁이 사회 각계에서 일어났으면 좋겠다"고 평가했다.

그는 "일례로 주 사장은 리서치 보고서를 기자가 편집하도록 해 이해하기 쉬운 투자 보고서를 내게 했다"며 곳곳에서 필요하고 중요한 개혁을 했다고 밝혔다.

주 사장의 노력이 '반쪽짜리' 개혁에 그쳤지만 금융투자업계에 시사하는 바가 크고, 앞으로 업계 전반에서 이 같은 개혁이 이어져야 한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황 회장은 "협회 차원에서도 업계 전체의 의견을 모아 새 상품을 만들거나 규제를 없애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만들면 기득권을 가진 업권과의 다툼이 일어날 수 있다"며 "금융투자업계가 공격적으로 새 비즈니스와 서비스 모델을 개발해 치고 나가고 이 과정에서 은행, 보험 등 기존 업권 중심의 규제와 부딪힐 때 많은 소리들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