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재계 신년사]이상운 효성 부회장 "책임경영 통해 변화·혁신 추구"

최종수정 2016.01.04 10:49 기사입력 2016.01.04 10:49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이상운 효성 부회장(사진)은 4일 책임경영을 바탕으로 변화와 혁신을 적극적으로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회사가 어떤 환경에서도 성장을 계속하기 위해서는 경영효율을 높여 수익성을 제고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고부가가치 제품과 차별화된 서비스 등으로 고객 만족을 모든 경영활동의 최우선으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새로운 사업을 시작하기 전에 철저한 사전준비와 치밀한 전략을 수립해 실천함으로써 사업 정상화를 지연시키지 않고 투자한 만큼 성과를 내야 할 것"이라며 ""모든 업무프로세스를 혁신해 비용과 시간, 자원 등에 낭비되는 요소를 제거하는데 자기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부회장은 "효성의 경영역량은 아직 글로벌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면서 "앞으로 모든 사업은 글로벌 시장과 고객을 대상으로 이뤄지고 글로벌 경쟁자들과 상대해야 한다는 경영마인드와 이에 맞는 전략수행능력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품질, 원가, 서비스 등에서 글로벌 탑(TOP)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일류제품도 확대해야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효율적으로 국내외 사업장을 경영관리할 수 있는 글로벌 경영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은 신뢰의 기업문화 구축과 경영체제 확립을 주문하기도 했다. 그는 "룰과 원칙을 준수하며 문제를 사전에 대비함으로써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 하기를 바란다"며 "고객,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에 힘써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올해는 효성이 창립 50주년을 맞이하는 기념비적인 해"라며 "저유가, 저금리, 원저의 신 3저 위기를 극복하고 '백년 기업 효성'을 향한 성장의 기회로 삼자"고 말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