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내년 시행 주택대출 심사강화 준비 합동대응팀 출범

최종수정 2015.12.17 07:41 기사입력 2015.12.17 07: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내년 2월 수도권부터 적용되는 가계부채 관리대책 시행을 앞두고 금융당국과 은행연합회 및 시중은행 16곳이 합동대응팀을 구성, 제도 시행 준비에 나섰다.

금융위원회는 16일 합동대응팀 출범 회의를 열고 은행권 현장 상황점검과 사전작업 및 고객 안내를 공동으로 준비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대응팀은 앞으로 다양한 현장상황에 대한 통일성 있는 안내 및 홍보 등 가이드라인 시행 전반에 대한 관리를 할 계획이다. 특히 은행의 내부 직원교육과 내규보완, 전산개편작업 등 준비상황을 수시로 점검할 예정이다. 또 각 은행별 고객대응반을 꾸려 질의와 민원에 대해 현장에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관리하기로 했다.

이밖에 은행 홈페이지와 주택금융정보 앱 '안심주머니' 등에 '대화형 자동안내 코너'를 개설하도록 해 대출 희망자가 바뀐 제도의 개요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기로 했다.

대응팀은 매주 회의를 열어 업무 진행상황을 점검하는 등 새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은행 현장에 충분히 안착할 때까지 운영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