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관대했던 스웨덴마저…"난민수용 줄이겠다"

최종수정 2015.11.25 10:44 기사입력 2015.11.25 10:44

댓글쓰기

파리 테러 이후 반대여론 확대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유럽 국가 중에서도 난민에 관대한 편이었던 스웨덴마저 문을 걸어 잠갔다.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는 24일(현지시간) "현 상황을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 스웨덴으로 오는 난민들의 수를 과감하게 줄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우리는 일시적으로 난민 규모를 조정, 난민들이 스웨덴이 아닌 다른 나라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잠시 난민 수용을 멈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스웨덴은 그동안 모든 망명자에게 영주권을 부여했지만, 앞으로는 난민들에게 임시 거주권만을 부여하기로 했다. 뢰벤 총리는 유럽연합(EU)의 난민 배분이 공정치 못했다고 비판하며 "스웨덴이 더 이상의 난민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사실이 슬프다"고 말했다.

스웨덴은 EU국가 중 독일 다음으로 많은 난민을 수용했다. 인구수 대비 가장 많은 난민을 받아들였지만 최근 파리 연쇄테러로 인해 난민 반대여론이 확대됐다.
지난 두 달간 스웨덴에 유입된 난민 수는 8만명에 달한다. 오는 연말까지 이 수는 19만명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인구가 1000만명에 불과한 스웨덴이 감당하기에는 부담스러운 수준이다.

스웨덴의 인접국인 노르웨이 역시 이날부터 국경 통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는 "노르웨이가 스웨덴 꼴이 될 때까지 기다릴 순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