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난 발생 시 '드론LTE' 띄운다"…KT 재난망 사업 발표

최종수정 2015.11.24 11:00 기사입력 2015.11.24 11:00

댓글쓰기

'드론 LTE'로 비행 기지국 시대 열어
'백팩 LTE', '위성 LTE' 등 재난안전 통신서비스 시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KT(회장 황창규)는 재난 상황에 대비한 '백팩 LTE', '드론 LTE' 등 특화된 통신서비스를 24일 선보였다. KT는 이날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재난안전통신망 시범사업 추진 방향을 발표했다.

KT는 지난 20일 조달청과 '2015년 재난안전통신망 구축 제1사업' 계약을 체결하고 평창지역을 중심으로 PS-LTE(Public Safety LTE, 공공안전 LTE) 기반 재난관련 단일 통신망 구축과 운용 등을 포함한 시범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KT는 실제 재난상황을 담은 20개 시나리오별 종합테스트를 거쳐 시범사업을 이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KT는 광케이블, 마이크로웨이브, 위성을 연계한 이른바 '트리플 기가 네트워크(Triple GiGA Network)'로 네트워크의 생존성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KT가 진행하는 제1사업에는 재난망 상세 시스템 설계, 상호운용성과 보안성 검증 시스템 개발, 운용센터 구축, 기지국과 단말기 납품 설치, 종합 테스트 등이 포함돼 있다.

한편, KT는 재난재해 상황이 발생할 경우, 신속한 통신을 지원할 수 있도록 드론 LTE, 백팩 LTE, 위성 LTE와 같은 차별화된 다양한 솔루션을 개발해 왔다.
이번에 공개한 드론 LTE는 기지국의 핵심장비를 드론에 탑재한 신개념 이동기지국 솔루션으로 세계 최초의 초경량·초소형 비행 기지국이다.

KT가 개발한 드론 LTE는 재난재해 상황에서 사람과 차량의 접근이 어려운 위험 지역이나 고립된 지역의 신속한 통신 서비스 제공으로 골든타임 확보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다수의 드론을 띄우는 편대 비행방식을 적용해 넓은 지역의 통신 커버리지를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드론 스테이션 기술을 적용해 배터리가 빨리 소모되는 드론의 단점을 보완, 장시간 통신 서비스를 가능케 했다.

드론 스테이션은 배터리가 방전된 드론을 차례로 착륙시켜 급속 충전을 한 후 다시 이륙시키는 일종의 정거장 개념이다.

KT는 지난 10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드론 시범사업자로 선정돼 드론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2018년 최대 비행시간 40분, 운영반경 20Km, 탑재 중량 5Kg의 고성능 드론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백팩 LTE는 기존 LTE 기지국을 배낭 형태로 축소시켜 무게가 총 9kg에 불과한 이동형 기지국으로 지난 7월 개발착수 이후 나온 첫 번째 상용 모델이다. 백팩 LTE는 기지국 신호가 약한 산악 지역이나 이동기지국 차량이 접근하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인력이 장비를 메고 출동해 신속한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위성 LTE는 위성을 전송망으로 이용해 도서지역의 긴급통신, 광케이블과 마이크로웨이브 전송망 구축이 어려운 해상지역 등에서 유용한 통신 솔루션이다. KT는 이미 비상상황을 대비해 독도와 백령도, 남극 장보고 과학기지와 세종 과학기지에 위성 LTE를 구축해 서비스를 하고 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