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기아차, 신형 K5 하이브리드 사전계약 실시

최종수정 2015.11.02 11:14 기사입력 2015.11.02 11:14

댓글쓰기

동급 최고수준 연비, 성능, 착한 가격 갖춰 이번 달 출시 예정
공력성능 대폭 개선한 스포티 컨셉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 적용
상품성 향상에도 기존대비 최대 47만원 인하해 고객 부담 줄여

신형 K5 하이브리드

신형 K5 하이브리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국내 친환경차 시장에 새로운 돌풍을 일으킬 '신형 K5 하이브리드'가 드디어 고객들을 찾아간다.

기아자동차는 이번 달 출시 예정인 신형 K5 하이브리드의 주요 사양 및 제원과 가격을 공개하고 2일부터 전국에 있는 기아차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신형 K5 하이브리드는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와 동력성능 ▲강력한 초기 가속성 등 실용 영역 중심으로 진일보한 주행성능 ▲공력성능을 대폭 개선해 차별화한 에어로다이나믹(Aero-dynamic) 컨셉 디자인 ▲제원 확대로 넉넉해진 트렁크 및 실내 공간 등 모든 면에서 동급 최고의 상품성을 구현하면서도 가격은 오히려 기존모델 대비 인하한 것이 특징이다.

신형 K5 하이브리드의 디자인은 K5의 스포티한 디자인 정체성을 기반으로 공기 저항을 최소화하고 연비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에어로다이나믹 컨셉 디자인을 적용했다. (에어로 다이나믹 : 공기역학을 고려해 주행시 공기저항을 최소화해 주행성능과 연비를 개선하는 디자인 기법)

특히 국산 차량 중 최초로 '외장형 AAF(Active Air Flap, 공기 유입 제어장치)'를 전면부 라디에이터그릴에 탑재해 연비 효율을 높이고 차량 스타일에 역동성을 배가한 것이 특징이다. 외장형 AAF는 냉각수 온도와 주행 속도에 따라 라디에이터그릴의 덮개가 자동 개방돼 연비효율을 높이고 공기저항을 최소화하는 시스템이다.
아울러 전후면 범퍼의 측면을 잘록하게 처리하고 차량 후면부의 리플렉터를 수직형으로 변경했으며 신형 K5 하이브리드 전용 휠을 새롭게 적용하는 등 공기저항을 감소하고 미래 지향적인 친환경차 이미지를 극대화했다.

이밖에도 신형 K5 하이브리드는 고객요구를 적극 반영해 트렁크 공간을 44ℓ 증대하고(총용량 425ℓ) 뒷좌석의 레그룸과 헤드룸을 각각 25㎜, 5㎜ 늘려 보다 넉넉하고 편안한 실내공간을 확보했다.
신형 K5 하이브리드

신형 K5 하이브리드

썝蹂몃낫湲 븘씠肄

신형 K5 하이브리드는 효율성이 탁월한 병렬형 하드타입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바탕으로 저중속 구간에서는 전기모터의 강력한 가속 성능과 고속 구간에서는 GDI 엔진의 안정감 있는 힘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등 기존모델 대비 동력성능을 대폭 개선한 점이 특징이다. 기아차가 순수 독자기술을 통해 하이브리드 전용으로 개발한 2.0 GDI 하이브리드 엔진을 적용해 최고출력 156마력(ps), 최대토크 19.3kg.m으로 기존모델 대비 각각 4.0%, 5.5% 향상돼 동급 디젤엔진은 물론 경쟁 수입 하이브리드 이상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아울러 엔진과 함께 출력을 담당하는 모터에는 38kW급 고출력 전기모터를 적용해 기존 대비 8.6% 향상된 동력성능을 구현했다. 특히, 1500~2000rpm 사이의 실사용 구간에서의 동력성능 개선에 초점을 맞춰 정지상태에서 100km/h에 도달하는 시간은 9.4초로 동급 가솔린 및 디젤차량을 뛰어넘는 수준의 가속도와 반응성을 갖췄다.

이와 함께 신형 K5하이브리드는 하이브리드카의 핵심기술인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 용량을 기존 1.43kWh에서 1.62kWh로 13.2% 늘려 연료 소비 없이 전기로만 운행이 가능한 전기차(EV) 주행모드가 강화되는 등 전반적인 하이브리드 시스템 부품 개선을 통해 운행 효율성 또한 높인 것이 특징이다.

연비는 엔진과 모터의 효율적인 동력배분 및 최적의 변속 효율 확보로 공동고시신연비 기준 17.5km/ℓ(구연비 기준 18.2km/ℓ)를 달성해 동급 최고수준의 뛰어난 경제성을 갖췄다.(16인치 타이어 기준)

신형 K5 하이브리드를 5년간 주행시 기존모델보다는 68만7000원, 신형 K5 가솔린 모델보다는 366만1000원의 유류비를 감축할 수 있게 된다. (유류비 1499원, 연간 2만㎞ 주행, 구연비 기준 비교)

신형 K5 하이브리드는 동력성능과 연비, 디자인, 각종 편의사양 등 상품성과 성능을 대폭 올리면서도 전체 트림의 가격을 최소 19만원에서 최대 47만원까지 인하한 '착한 가격'으로 고객들이 느끼는 가격 부담을 크게 줄였다.

▲엔트리 트림인 프레스티지 모델은 기존 제품 대비 36만원 낮춘 2824만원에 출시하고 ▲주력 트림인 노블레스 모델은 47만원 낮춘 2937만원 ▲최상위 트림인 노블레스 스페셜 모델은 19만원 낮춘 3139만원으로 책정됐다.(개별소비세 및 교육세 감면 후 판매 가격)

특히 주력트림인 노블레스 트림의 경우 ▲운전석 무릎에어백 ▲무선충전 시스템 ▲스마트 에어백&전복감지 센서 ▲LED DRL ▲주행모드 통합주행 시스템 등 고객 선호 사양을 대거 기본 적용했음에도 불구하고 가격은 기존 동급트림 보다 47만원을 인하한 2937만원으로 책정해 더 많은 고객들이 K5 하이브리드의 경제성을 경험할 수 있게 했다.(개별소비세 및 교육세 감면 후 판매 가격)

또한 차량 등록시 취득세를 최대 140만원을 감면 받고 채권 및 공채 또한 최대 200만원(서울기준)까지 매입 면제받을 수 있으며 이와 별도로 하이브리드 자동차 구매보조금 100만원을 정부로부터 지원받을 수 있어 실제 차량 취득 후까지의 비용을 감안하면 고객들은 동급 최고 연비와 첨단 기술로 돌아온 신형 K5 하이브리드를 더욱 착한 가격으로 만나 볼 수 있다.(하이브리드 자동차 구매보조금은 지원시스템 가입 후 신청 가능 http://hybridbonus.or.kr/)

기아차는 하이브리드 품질 자신감을 바탕으로 ‘신형 K5 하이브리드’보유 고객을 위한 '하이브리드 BIG 3대 보장' 서비스와 '유류비 100만원' 지원, '특별 할부 프로그램'을 실시하는 등 특별 혜택을 마련해 고객 만족 극대화에 힘쓸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신형 K5 하이브리드는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새로움을 보여드리기 위해 성능 개선은 물론, 하이브리드 차별화 디자인, 파격적인 가격까지 모든 노력을 기울인 작품"이라며 "기아차의 최신 친환경 기술을 집약시켜 출시하는 신형 K5 하이브리드가 친환경차에 대한 새로운 기준과 만족을 줄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