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년사]김주하 농협은행장 "고객 신뢰받는 은행으로 거듭나야"

최종수정 2014.12.31 18:11 기사입력 2014.12.31 18:06

댓글쓰기

김 행장 "출범 이후 최초로 손익 목표를 달성할 것"

김주하 NH농협은행장

김주하 NH농협은행장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김주하 NH농협은행장은 31일 신년사에서 "금융소비자 권리, 개인정보 보호, 민원 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고객의 신뢰를 얻는 것은 그 어느 때보다 중대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김 행장은 "최근 일어난 금융권 사건·사고를 통해 한번 실추된 고객 신뢰를 회복하기가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깨달았고 해당 금융회사의 존립까지 위협받을 수 있다는 경각심도 배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작은 부분 하나까지 소홀함이 없도록 내부 통제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민원 예방, 대포통장 감축 등 고객 만족을 위한 금융서비스 제공에도 더욱 정성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행장은 불안정한 대내외 금융환경을 우려하며 임직원들에게 농협은행의 경쟁력 향상을 주문했다.
그는 "금융권에 대한 사회적 책임은 더욱 중요시되고 기술금융 확대, 핀테크(Fin-tech) 도입 등 금융 패러다임의 변화도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며 "농협은행은 내실 경영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더욱 견고히 해 출범 이후 최초로 손익 목표를 달성하는 뜻 깊은 해가 되도록 노력해야겠다"고 말했다.

김 행장은 이를 위한 추진방안으로 고객 신뢰 확보와 함께 범농협 수익센터 역할, 건전선 개선, 차별화된 역량 강화 등을 제시했다.

김 행장은 "농협은행의 수익은 농업·농촌의 복지 향상뿐만 아니라 지역 경제 발전에도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며 "새로운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작은 수익원까지 소중히 하며, 불요불급한 비용을 절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올해도 금융 시장 불확실성 증대에 따른 부실채권 문제는 우리가 해결해야 할 커다란 과제로 대두될 것"이라며 "여신심사 기능을 보다 정교히 하고, 사전적 감리기능을 한층 강화해 부실채권 감축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행장은 농협은행 출범 4년차를 맞아 당부의 말도 이어나갔다. 그는 "지난 3년이 뿌리를 내리고 줄기를 키우는 인내의 과정이었다면 올해는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는 결실의 해가 되어야한다"며 "'개원절류(開源節流)' 라는 옛말처럼, 끊임없이 새로운 수익원을 개발하고 불요불급한 지출을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