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방 속 할머니 시신' 신고한 고교생, 시신과 1시간 기다렸다…왜?

최종수정 2014.12.30 11:21 기사입력 2014.12.30 11:21

댓글쓰기

'가방 속 시신' 정형근 [사진=YTN 뉴스 캡쳐]

'가방 속 시신' 정형근 [사진=YTN 뉴스 캡쳐]


'가방 속 할머니 시신' 신고한 고교생, 시신과 1시간 기다렸다…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여행가방 속 할머니 시신' 사건 피의자 정형근(55)이 범행 9일 만에 경찰에 붙잡혔지만 경찰의 부실한 초동수사가 논란이 됐다.

29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최초 신고 이후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는 데만 1시간이 걸렸다. 뿐만 아니라 경찰은 신고자인 고교생 2명을 시신과 함께 기다리도록 조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2일 인천 남동구 간석동의 한 빌라 앞을 지나던 A(17)군 등 고교생 2명이 피해자 전모(71·女)씨가 숨진 채 여행용 가방에 담겨 있는 것을 보고 112에 신고했다.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당시 A군 등은 "학교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 여행용 가방이 조금 열려 있고 사람 엉덩이 같기도 하고 사람 모형의 인형인 것 같기도 해 신고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찰은 신고 1시간 만인 오후 4시5분 현장에 도착했다. 신고를 받고도 뒤늦게 출발한 이유는 해당 신고를 '분실물 습득'으로 처리한 게 결정적이었다.

일반적으로 변사 사건의 경우 대응순위가 '코드1'로 '코드0'를 제외하고는 가장 먼저 처리해야 한다. 그러나 해당 사건은 분실물 습득으로 처리되면서 대응순위 '코드2'로 접수돼 다른 사건보다 뒤늦게 처리됐다.

또 간석4파출소는 위치 확인 등을 위해 신고 학생들과 두 차례 통화했지만 다른 사건이 발생했다며 학생들에게 현장에서 기다리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사건을 신고한 A군은 "112에 엉덩이도 보이고 사람 같아 보이니까 빨리 와달라고 말했지만 경찰이 너무 늦게 와 다시 오라고 전화했다"며 "시체와 1시간 동안 기다려야 하는 상황에 많이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해당 학교는 학생들이 받은 정신적 충격을 감안해 학교차원에서 심리 상담을 실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간석4파출소 관계자는 "대응순위가 낮아 사건 처리 우선순위에서 밀렸다"며 "상황실에서 변사 신고로 전달했다면 우선적으로 현장에 도착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