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방 속 할머니 시신' 피의자 정형근 검거…검거 당시 취기 오른 상태

최종수정 2014.12.30 10:12 기사입력 2014.12.30 10:12

댓글쓰기

[사진=인천남동경찰서 제공]

[사진=인천남동경찰서 제공]



'가방 속 할머니 시신' 피의자 정형근 검거…검거 당시 취기 오른 상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방 속 할머니 시신' 사건의 피의자 정형근(55)씨가 범행 9일만인 29일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정씨는 전모(71·여)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여행용 가방 속에 넣어 길거리에 유기한 혐의다.

경찰은 이날 오후 7시께 서울 중구 을지로 5가 훈련원공원에서 노숙자와 술을 마시고 있었던 정씨를 검거했다. 정씨는 검거 과정에서 별다른 저항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검거 당시 수배 전단에 나온 복장 그대로 노란 지퍼가 달린 검정 점퍼, 감색 카고바지를 입고 검정 신발을 신고 있었던 정씨가 소지하고 있던 물건은 휴대전화, 지갑, 사용한 체크카드, 현금 200원이었다. 정씨의 얼굴은 취기로 붉어진 상태였다.
경찰은 오후 6시 44분께 정씨가 이 공원 인근 편의점에서 자신의 체크카드를 사용해 주류를 구입한 거래내역을 확인, 서울 중부서에 공조 요청해 검거에 나섰다.

정씨는 오후 8시35분께 인천 남동서로 압송되기 위해 중부서를 나서던 중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냥 죽여주십시오"라고 짧게 답했다.

살해 동기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잘 모르겠다"고 했고 가방에 유기한 이유로는 "무서웠다"고 답했다. 평소 친분이 있던 전씨를 잔인하게 살해한 이유에 대해서도 "기억이 안 난다"며 고개를 좌우로 흔들었다. 질문에 답하는 정씨에겐 술냄새도 났다.

정씨는 도피 생활 대부분 서울에서 지냈으며 주로 걸어 다녔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를 상대로 30일 오전부터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가는 경찰은 전씨를 살해한 동기와 경위, 도피 과정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캐물을 계획이다.

한편 경찰은 정씨의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 TV 동영상을 확보, 전씨가 장사하는 시장의 상인들로부터 CCTV 속 남성의 신원을 파악해 용의자로 특정하고 지난 24일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으며 다음날 공개수사로 전환, 수배전단을 배포했다.

피해자 전씨는 부평구의 한 시장에서 채소를 파는 상인으로, 지난 20일 오후 4시께 같은 시장에서 장사하는 딸에게 "잔칫집에 다녀오겠다"고 말하고 시장을 나선 뒤 귀가하지 않았고 이틀 뒤인 22일 오후 3시께 남동구 간석동의 한 빌라 주차장 담벼락 밑 여행용 가방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씨의 시신에는 오른쪽 옆구리와 목 등 5군데를 흉기로 찔린 흔적이 있었고 머리는 둔기로 맞아 일부 함몰된 상태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