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 중소형 IT 장비·부품 업체들 전망은?

최종수정 2014.12.29 16:11 기사입력 2014.12.28 13:56

댓글쓰기

반도체·디스플레이 성장 전망
휴대폰 부품업체들은 카메라모듈·메탈케이스 전망이 밝아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내년 중소형 IT 장비·부품업체들의 주가가 선별적으로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반도체 장비업체와 디스플레이 부문 성장이 예상된다. 휴대폰 부품업체들은 큰 폭의 실적 개선은 어렵겠지만 카메라모듈인 메탈케이스 분야는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28일 김영각 현대증권 연구원은 '2015년 중소형주 투자전략 Vol. 4 - 중소 IT 관련 장비·부품 업체 리뷰 및 전망' 보고서에서 "내년 IT관련 중소기업들의 전반적인 실적은 올해보다는 개선이 예상되지만 차별적인 흐름이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휴대폰 부품 업체들의 실적은 경쟁심화로 인해 큰 폭 개선은 어려울 것으로 봤다. 터치스크린패널(TSP)이나 플라스틱케이스 부품 등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카메라모듈이나 메탈케이스(Metal Case) 등의 성장세는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계속되는 등 부품간 차별적인 양상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휴대폰 관련 시가총액이 1000억원 이상이면서 내년 실적 호전이 예상되는 코스닥 상장 종목들로는 ▲ 파트론 KH바텍 덕산하이메탈 블루콤 토비스 모다이노칩 서원인텍 기가레인 엘엠에스 이라이콤 하이비젼시스템 우주일렉트로 와이솔 세코닉스 아모텍 나노스 등을 꼽았다.
반도체 장비업체는 삼성전자 의 대규모 투자 발표와 예정된 투자 진행에 힘입어 내년에도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대규모 평택공장 투자가 당장 장비업체에 수혜로 다가오기는 힘들겠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장비업체의 이익이 보장 받는다는 점과 더불어 올해 4분기부터 삼성전자의 화성공장 및 중국 시안의 3D 낸드 2차 투자, SK하이닉스 의 신규 D램 공장 등에 대한 장비 투자가 내년 집행될 계획이라 장비주들의 2015년 이익 성장세는 지속될 것"이라고 짚었다.

그는 ▲ 이오테크닉스 원익홀딩스 에스에프에이 리노공업 고영 유진테크 피에스케이홀딩스 ISC 하나마이크론 기가레인 유니테스트 테스 테크윙 APS홀딩스 등의 내년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추정했다.

디스플레이 부문은 UHD TV가 퀀텀닷 TV와 OLED TV로 진화하며 관련 장비업체의 수혜가 기대된다고 했다. 김 연구원은 "2015년 국내 주요 디스플레이 업체는 시장 내 주도권 확보를 위해 OLED와 관련된 투자를 늘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중국과 일본 등의 경쟁업체도 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해 적극적인 투자를 언급하고 있어 관련 장비업체들의 흐름은 긍정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디스플레이 관련 실적 호전이 예상되는 코스닥 장비업체는 ▲원익IPS ▲에스에프에이 ▲ 솔브레인 실리콘웍스 토비스 원익머트리얼즈 엘엠에스 네패스 제우스 이라이콤 ▲우주일렉트로 ▲ APS홀딩스 비아트론 인베니아 등이라고 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