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경표, 삭발한 채 "행복하자. 나는 막둥이" 반전매력

최종수정 2014.12.27 16:30 기사입력 2014.12.27 16:30

댓글쓰기

고경표 / 사진=고경표 인스타그램

고경표 / 사진=고경표 인스타그램



고경표, 삭발한 채 "행복하자. 나는 막둥이" 반전매력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고경표가 삭발한 모습을 공개했다.
고경표는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행복하자. 나는 막둥이. 귀염둥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고경표는 삭발을 한 채 합장을 하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헤어스타일과 포즈가 동자승을 연상케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다른 사진에서 고경표는 강렬한 눈빛으로 삭발한 두상을 손에 얹고 남성미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고경표는 내년 1월 개봉 예정인 영화 '워킹걸'에서 경수 역을 맡아 클라라와 호흡을 맞췄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