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합수단 "원전자료 유출범, 中 도시서 집중접속"

최종수정 2014.12.24 10:59 기사입력 2014.12.24 10: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의 내부자료 유출 사건을 수사 중인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단장 이정수 부장검사)은 범인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중국 특정 지역에서 수차례에 걸쳐 아이피(IP)에 접속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를 추적하고 있다.

합수단은 범인이 활용한 인터넷 가상사설망(VPN) 서비스 업체 H사 등 3곳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자료를 분석한 결과 유출범이 중국 내 특정 도시에서 IP에 수차례 접속한 단서를 확보했다고 24일 밝혔다. 3곳은 모두 범인 추정 인물이 원전 도면 등을 온라인에 공개할 때 IP를 할당해준 업체다.
합수단은 이를 추적하기 위해 중국 당국에도 사법공조를 요청 중이다.

VPN 업체는 인터넷망을 전용선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특수 통신체계와 암호화 기법을 갖추고 서비스 이용자들에게 IP를 할당해 준다. 이번 경우처럼 VPN 서비스를 거친 IP는 파악되더라도 실제 이용자의 소재지와는 다르기 때문에 신원을 특정하기 어렵다.

합수단은 범인 추정 인물이 VPN 서비스에 가입할 때 사용한 명의 역시 도용된 것으로 파악했다.
한편 유출범은 전날 원전 도면 등을 담은 5번째 게시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클릭시 다른 주소로 연결돼 또 다른 자료를 볼 수 있도록 인터넷 링크를 걸어놓기도 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에 사법공조를 요청한 합수단은 트위터에서 인터넷 링크로 연결된 자료를 제공받아 분석 중에 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