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원전 도면유출 배후세력 밝혀내야"

최종수정 2014.12.23 11:52 기사입력 2014.12.23 11: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한국수력원자력이 해킹을 당해 원자력발전소의 도면 등이 인터넷에 유출된 것과 관련해 "검찰과 관련 기관은 유출자와 유출경위를 철저히 조사하고 배후세력이 있는지도 반드시 밝혀내야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23일 세종시 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국가안보차원에서 한 치의 빈틈없이 철저히 관리가 되어야 하는데 있어서는 안 될 심각한 상황이 발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최근 한국수력원자력의 도면과 내부문건이 인터넷에 유출되고 유출자가 운영중단까지 요구하고 있어서 국민의 우려가 큰 상황"이라며 "원전은 국민안전과 직결되는 1급 보안시설"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최근 소니픽쳐스 해킹 사건에서 보듯 사이버공간은 제5의 전장이라고 할 정도로 새로운 테러의 장이 되고 있다"며 "이번 사건은 사이버테러의 심각성을 재인식하는 계기로 삼아서 철저히 대비를 해야 한다. 원전뿐 아니라 우리 국가핵심시설 전반에 사이버테러 대비를 근본부터 다시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