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 옥타곤에서 '연말 윈터 클럽파티' 개최

최종수정 2014.12.24 09:40 기사입력 2014.12.24 09:40

댓글쓰기

코로나

코로나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멕시코 대표맥주 코로나는 연말을 맞아 오는 26일 강남 소재 클럽 옥타곤에서 '코로나 윈터 클럽 파티(Corona winter club Party)'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코로나 윈터 클럽파티는 코로나가 지닌 정열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겨울에 즐기는 라틴 댄스파티 콘셉트로 꾸몄다. 코로나는 파티를 찾는 클러버(clubber)들이 여름을 연상케 하는 라틴 아메리카 해변에서 겨울을 느낄 수 있는 이색 프로그램을 제공해 다가오는 2015년 새해를 신나고 활기차게 맞이할 수 있도록 했다.
코로나는 옥타곤 클럽입구에서 코로나 로고가 새겨진 의상과 액세서리로 단장한 코로나 걸들이 파티에 참가한 모든 클러버 대상으로 포토 이벤트와 야광 타투 체험 이벤트를 펼친다. 클럽 내 아쿠아 바(Aqua Bar)에서는 화려한 아쿠아풀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등 화끈하고 이국적인 겨울 파티 분위기를 연출 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파티에서는 라틴 댄스 중에서도 가장 정열적인 춤으로 꼽히는 바차타 댄스(Bachata Dance) 공연을 비롯해 유명 DJ 디제이쿠(DJ Koo)의 디제잉 공연과 코로나 댄스 팀의 일렉트로닉 댄스를 선보이는 등 코로나 브랜드만의 열정과 즐거움을 표현 할 예정이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