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 크리스마스에 '홈 파티족' 는다

최종수정 2014.12.22 08:00 기사입력 2014.12.22 08:00

댓글쓰기

롯데마트, 랍스터, 연어회, 척아이롤

롯데마트, 랍스터, 연어회, 척아이롤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가정에서 즐기는 소규모 파티문화가 본격 확산되며 크리스마스와 연말연시를 맞아 관련 상품의 판매가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실제로 롯데마트가 12월 들어(12월1~20일) 파티 관련 먹거리 매출을 살펴보니 한우 등심은 33.6%, 수입 소고기는 16.5%, 랍스터는 42.9%, 모둠회는 60.9% 전년 대비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수입맥주는 7.0%, 와인은 4.3% 매출이 늘었으며 특히, 수입산 대게는 20배(1776.7%) 가량, 파티에 꼭 필요한 샐러드 채소는 3배(183.2%) 가량 전년 대비 매출이 늘었다.

이는 경기 불황과 내수 소비 심리 악화로 고객들이 외부에서 송년회나 외식을 즐기기 보다는 적은 비용으로 연말연시를 보내려는 인식이 강해졌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더불어 같은 기간 크리스마스 용품 매출 역시 전년 대비 늘어나 크리스마스 트리가 128.7%, 파티·장식용품이 61.0% 신장했다.
이에 롯데마트는 오는 24일까지 전점에서 트리, 장식용품, 파티용품 등을 최대 절반 수준에 저렴하게 판매하는 '해피 크리스마스 특집전'을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31일까지는 전점에서 파티 관련 먹거리를 최대 30% 가량 저렴하게 판매한다.

대표적인 품목으로 스테이크용으로 제격인 미국산 척아이롤(100g/냉장)을 롯데·신한·현대카드로 결제 시 30% 할인된 1750원에, 구이와 찜 등으로 다양하게 쓰이는 미국산 활(活) 랍스터(1마리/450g 내외)를 1만2500원에, 샐러드용 노르웨이 생(生) 연어회(팩/300g 내외)를 1만4500원에 선보인다.(노르웨이 生 연어회의 경우 덕진, 동대전, 제주, 제천점 제외)

또한 하이네켄, 아사히, 칭타오 등 6가지 세계 맥주를 각 2500원(1캔/500ml)에,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L 바이젠 미니, 파더보더 필스너 등 4가지 소용량 맥주(1캔/330ml)는 각 990원 균일가에 판매한다.

이와 함께 롯데마트 1등 와인인 1865(까베네쇼비뇽/까르미네르, 각 750ml)를 각 3만원에, 후라이드 치킨과 흑마늘 양념 치킨으로 구성된 두마리 치킨을 1만2000원에 판매한다.

변지현 롯데마트 마케팅전략팀장은 "크리스마스, 송년회 등 연말연시를 맞아 가정에서 소규모로 진행되는 파티 관련 먹거리 매출이 지속 증가하고 있다"며 "올 한 해를 마무리하며 고객들이 가족, 친지, 동료들과 뜻 깊은 시간을 함께 할 수 있도록 관련 상품을 저렴하게 준비했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