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리스마스 시즌에 평소보다 많이 팔리는 완구 1위는?

최종수정 2014.12.21 08:00 기사입력 2014.12.21 08:00

댓글쓰기

여아 완구, 평소보다 매출 7배 늘며 최대 특수 누려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롯데마트가 최근 3년간 크리스마스 시즌의 완구 매출을 분석한 결과, 남아완구, 교육 완구 등 기타 완구 종류를 제치고 여아 완구가 평소보다 많이 팔리는 완구 1위로 나타났다.

지난해 이맘 때 큰 인기를 끌던 '또봇'과 올해 물건이 없어서 못 팔 정도로 인기를 끄는 '파워레인저' 등 현재 소비자들의 완구에 대한 관심이 남아 완구에 맞춰져 있는 것을 감안할 때 이 같은 결과는 의외다.
롯데마트는 이번 분석을 위해 최근 3년간 크리스마스 시즌(D-6~D-day, 12월19~25일)의 일주일간 완구 매출을 2주전(D-20~D-14, 12월5~11일) 매출과 비교했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크리스마스 시즌의 일주일간 완구 매출은 2주 전보다 평균 5.2배(419.8%) 가량 늘어난다.

이 중 패션인형, 소꿉놀이 완구 등 ‘여아 완구’는 7배(6.8배, 582.1%) 가까이 늘어 블록 완구, 퍼즐 게임 등 교육 완구(5.8배, 483.5%)와 액션 피겨, 프라모델 등 남아 완구(5.1배, 413.0%) 보다도 높은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전체 완구 매출 중 여아 완구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매출 구성비)도 평소 16.0%에서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21.0%로 5%포인트 올랐다.

반면 남아 완구의 경우 크리스마스 시즌 매출이 평소보다 5.1배 가량 상승하나 전체 완구 매출에서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23.7%로 평소(24.0%)보다 매출 구성비가 0.3%포인트 하락했다.

여아 완구가 완구 대목인 크리스마스 시즌에 매출 신장률이 가장 높으며 매출 구성비도 상승하는 것은 소비자들이 평소에는 여아 완구를 다른 완구보다 상대적으로 덜 구매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이같은 완구 구매 패턴이 나타난 까닭은 여자 아이들이 상대적으로 남자 아이들보다 싫증을 덜 내고 한 장난감을 오랫동안 갖고 놀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더불어 인기를 끄는 애니메이션의 경우 로봇이나 팽이, 자동차 등 남자아이를 타깃으로 한 작품들이 많은 반면, 여자 아이를 타깃으로 하는 애니메이션은 '쥬쥬' 정도 만이 명맥을 이어가고 있는 점도 여자 아이들의 장난감 교체 주기를 늘리는 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여자 아이들의 장난감 교체 주기가 남자 아이들보다 길기 때문에 부모의 입장에서는 꼭 사줘야 하는 크리스마스나 어린이날에만 사줘도 된다고 판단하는 것이다.

실제로 크리스마스뿐만 아니라 어린이날에도 여아 완구는 비슷한 동향을 보이고 있다.

롯데마트에서 최근 3년간 어린이날 시즌(D-6~D-day, 4월29일~5월5일)의 여아 완구 매출은 평소(D-20~D-14, 4월15~21일)보다 7.3배(631.3%) 이상 많아 여아 완구의 완구 대목 특수 효과가 가장 큰 것을 입증했다.

김진욱 롯데마트 토이저러스팀장은 "완구 시장에서는 남자 아이들의 장난감 교체 시기가 빠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여아보다 남아 완구의 비중이 높은 것이 사실"이라며 "그러나 완구 대목 효과는 여아 완구가 가장 높아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여아 장난감 행사 및 준비 물량에 더욱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마트는 이달 25일까지 롯데, 비씨, 신한, KB국민, 현대, 삼성카드로 결제 시 '디즈니 겨울왕국 엘사 얼음성(사이즈 : 50*30*20cm)'을 기존 판매가에서 20% 할인한 5만5840원에 판매하며 '실바니안 슈퍼마켓 스페셜 세트(사이즈 : 45*19*28cm)'를 7만7000원에, '시크릿쥬쥬 터치패드(사이즈 : 35*7*30cm)'를 4만9200원에 선보인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