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朴대통령 "역사적 결정" 발언에 반응 엇갈려

최종수정 2014.12.20 16:17 기사입력 2014.12.20 16: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여야는 20일 박근혜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에 대해 "역사적 결정"이라고 평가한 데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김영우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헌재는 폭력적 북한식 사회주의 추구세력은 헌법과 국가 공동체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헌재의 결정에 동조했다.
김 대변인은 "지금부터 정치권이 해야 할 일은 자유민주주의·국가공동체 수호와 경제 살리기를 통한 국민 행복 실현"이라면서 "며칠 남지 않은 임시국회에서 민생과 경제살리기 법안 처리에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새정치연합의 동참을 간절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반면 유기홍 새정치민주연합 수석대변인은 "통진당 해산에 대한 박 대통령의 언급은 대의민주주의의 근간인 정당의 자유와 헌법에서 규정한 표현의 자유에 대한 심사숙고 없이 헌재 판결의 일면 만을 평가한 것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유 대변인은 "통진당 해산 결정에 대한 국제엠네스티 등 국제사회의 우려·비판을 박 대통령은 주의 깊게 경청해야한다"면서 "무엇보다 박 대통령과 청와대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후퇴시키고 있지 않은지 겸허히 뒤돌아봐야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